실시간뉴스
[국감] 20~29세 도박중독 심각... 임오경 의원 “치유 프로그램 시급”
[국감] 20~29세 도박중독 심각... 임오경 의원 “치유 프로그램 시급”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0.19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감사 질의에 나선 임오경 의원
국정감사 질의에 나선 임오경 의원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20~29세 청년층들의 도박중독이 가장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8년 30~39세에서 도박중독이 심각했던 것에 반해 연령대가 낮아진 것으로 대책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국회 문화체육관관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경기광명갑)은 “청년층을 위한 도박중독 치유프로그램 개발이 시급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같은 통계는 임 의원이 ‘2020년 사행산업 관련 통계’를 분석한 결과다.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의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헬프라인 치유실적 통계에 따르면 상담의뢰인 중 도박중독 문제를 겪는 치유대상자는 2015년 1만958명에서 2020년 1만4787명으로 약 1.3배 증가했다.

특히 2018년까지 30~39세에서 가장 많았던 대상자는 2019년부터 20~29세가 가장 큰 비율을 차지했다.

또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에서 운영하는 14개 지역센터의 2020년 개인 상담·치유 실적도 19년도 대비 약 34% 늘어났다.

이에 반해 상담까지 대기 기간이 주중 8.9일, 주말 12.8일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 의원은 “정신질환을 동반하고 있는 상담자에게 전문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외래치료비 지원도 2015년부터 19년까지 5년 동안 1억 6,480만원에 불과하다”며 “상담효과 증진을 위한 대책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박중독은 재발의 위험이 높아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며 “청년세대의 도박중독 문제는 이후 중장년층을 비롯한 전세대의 중독 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초기단계부터 전문적이고 효과적인 치유 및 상담 프로그램이 개발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