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윤석열, “전두환 정치 잘했다”... 野 주자들 “한심ㆍ창피ㆍ천박” 맹폭
윤석열, “전두환 정치 잘했다”... 野 주자들 “한심ㆍ창피ㆍ천박” 맹폭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0.19 17: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씨 옹호 발언으로 또 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씨 옹호 발언으로 또 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번에는 전두환 씨를 옹호하면서 또 도마에 올랐다.

야권 대선 주자들도 이에 대해 “정말 천박하고 한심하다”, “부끄럽고 창피하다”, “호남에 대한 심각한 모욕이다” 등 즉각 맹폭에 나섰다.

윤 전 총장의 문제의 발언은 19일 해운대갑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에서 나왔다.

그는 “우리가 전두환 전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그런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더 나아가 “그거는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며 “왜 그러냐면 (전문가에게) 맡긴 거다.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이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홍준표 의원은 즉시 “윤 후보는 아무말 대잔치를 보면서 외신이 한국 대선을 '오징어 게임' 같다고 조롱하는 게 이해할 만하다”며 “이런 사람과 국가 대사를 논한다는 것 자체가 부끄럽고 창피하다”고 비판했다.

원희룡 전 지사도 윤 전 총장을 향해 “사람만 잘 쓰면 된다는 인식이야말로 수천 년 왕조 시대의 왕보다도 못한 천박하고 한심한 지도자 철학”이라고 일침했다.

그러면서 “전두환 전 대통령은 불법적 폭력을 일으켰으며 심각한 부패의 장본인이 되었다”며 “수천억 원의 정치자금을 기업들로부터 강탈했고, 이것이 들통났는데도 본인의 노후자금과 자식 상속자금으로 써놓고 국민에게 오리발을 내민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군사 쿠테타와 5·18 말고 잘못한 것이 없다는 윤 후보의 인식은 공정과 정의를 위협하였을 뿐만 아니라 헌법 정신을 망각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유승민 전 의원 캠프 권성주 대변인은 “우리 국민의힘은 그동안 지역 갈등을 깨고 전국 기반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 호남에 진심으로 다가섰고, 잘못된 역사에 대해 무릎 꿇어 사죄했다”며 “호남을 심각히 모욕한 오늘 윤 후보의 망언은 그간의 그 모든 노력과 정성을 모두 거짓으로 만들어 버린 망언 중의 망언”이라고 지적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의 전두환씨 옹호성 발언은 '이완용도 나라 팔아먹은 것 빼면 잘했다'는 말과 무엇이 다르냐”며 “전두환 정권의 사회정화위원회를 닮은 윤 전 총장이 매우 우려스럽다”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홍유OUT 2021-10-19 17:26:48
보수의 뿌리인 전두환 전 대통령을 부정하는 것들은 보수정당에 있을 자격이 없다 홍발정 유배신 두놈은 당장 국힘당을 떠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