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1차 ‘판정승’ 이재명... 오늘 10시 국토위 국감 2차전
1차 ‘판정승’ 이재명... 오늘 10시 국토위 국감 2차전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0.20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마지막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마지막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지난 18일 ‘판정승’을 거둔 것으로 평가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오늘 다시 2차 전을 치른다.

국민의힘은 이번 ‘대장동’ 국감 2차전에서는 반드시 전과를 올리겠다고 벼르고 있다.

이 지사는 20일 오전 10시부터 수원 경기도청에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한다.

민주당 감사위원은 조응천 의원 등 9명, 국민의힘은 김은혜 의원 등 5명, 정의당에선 심상정 의원이 나온다.

이날도 국민의힘은 이 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시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놓고 이 지사의 배임과 직무유기 혐의를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현재 뇌물·배임 혐의로 구속 수사 중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천화동인 4호 실소유주로 알려진 남욱 변호사 등과 이 후보의 관계를 캐물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국민의힘이 민간 사업자에 대한 특혜 의혹을 주장하기 위해서는 1차전과 다른 새로운 증거들을 제시해 공략해야 될 것으로 보인다.

그렇지 않으면 1차전과 마찬가지로 이 지사의 역공에 말려들 수밖에 없다.

앞서 이 지사는 민간 사업자에게 이익을 몰아주려고 했다는 국민의힘의 공격에 이는 과거 국민의힘 시의회라고 맞섰다.

또한 화천대유 등에 관계한 법조인·정치인들이 대체로 국민의힘에 가까운 인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본인은 완전 공공개발을 하고 싶었으나 민간 사업자에게 돌아갈 이익을 그나마 줄이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민관 합동 개발 방식을 택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국토위 경기도 국감 감사위원 구성도 행안위 국감 때와 마찬가지로 여대야소 구도가 명확해 이번에도 이 후보에게 유리하다는 평가다.

이번에도 이 지사가 충분한 해명 시간을 갖고 시종일관 여유로운 모습을 보여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도 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