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어느 날' 김성규, '교도소의 왕'의 절대 포스...무법지대 최강 포식자
'어느 날' 김성규, '교도소의 왕'의 절대 포스...무법지대 최강 포식자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1.11.23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쿠팡플레이
사진출처=쿠팡플레이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의 김성규가 ‘암흑 세계관 끝판왕’인 도지태의 절대 포스로, 머리부터 발끝까지 강렬한 극강의 존재감을 발산한다.

‘어느 날’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김수현)와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삼류 변호사 신중한(차승원)의 치열한 생존을 그린 8부작 하드코어 범죄 드라마다.

이와 관련 ‘어느 날’ 김성규가 ‘법 따윈 프리패스’ 현장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 중 도지태(김성규)가 갖고 있는 위험한 요소들이 조금씩 드러나는 상황. 도지태가 의무실에 누워 의문의 링거를 맞고 있는 모습으로 의구심을 자아내는데 이어, 교도소 통로의 문이 열리자마자 매의 눈으로 신입을 훑는 행동으로 교도소 절대 권력자의 묵직한 포스를 풍긴다.

또한 교도소 난간 위에 선 도지태가 아래층의 죄수들을 날카로운 시선으로 쫓으면서 위협감을 조성하는 터. 과연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을 모토로 하는, 인생 자체가 적신호인 도지태가 교도소의 속내를 꿰뚫고, 어떤 파국을 몰고 올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김성규는 마치 도지태라는 옷을 맞춰 입은 듯 매 장면마다 극에 스며드는 열연을 펼쳐 스태프들의 높은 호응을 받았다. 김성규가 큰 동작 없이 미세하게 달라지는 눈빛과 표정만으로 팽팽한 긴장감을 끌어올린 것. 치밀한 연기로 시선을 단단히 붙잡은 김성규로 인해 극강의 ‘교도소의 왕’ 이미지가 완성되면서 스태프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제작진은 “김성규는 세밀한 표현력으로 캐릭터의 풍성한 변주를 이끄는 천상 배우”라며 “김성규로 인해 더욱 탄탄해지고 흥미가 더해진 ‘어느 날’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쿠팡플레이 ‘어느 날’은 오는 11월 27일(토) 0시(금 밤 12시)에 첫 공개된다. 매주 토, 일 0시 서비스 개시를 통해 주 2회, 8부작으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