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속보] '정인이' 양모 2심서 감형…무기징역→징역 35년
[속보] '정인이' 양모 2심서 감형…무기징역→징역 35년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1.11.26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생후 16개월된 입양한 딸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양모 장씨에 대해 징역35년이 선고됐다. 

26일 서울고법 형사7부(성수제 강경표 배정현 부장판사)는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장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한 1심을 깨고 징역 35년을 선고하고, 200시간 아동학대치료프로그램이수와 아동관련기관 10년간 취업제한. 전자발찌 부착 등을 명령했다.

양부 안모 씨에 대해서는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1심과 같은 징역 5년을 선고하고, 200시간 아동학대치료프로그램 이수. 아동관련기관 10년간 취업제한을 명했다.

앞서 장씨는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안씨는 징역 7년을 선고받았으나, 두 사람 모두 2심에서 형이 감경됐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