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부겸 "한반도 정세 급변, 어려움에도 사명감으로 힘내야 해"
김부겸 "한반도 정세 급변, 어려움에도 사명감으로 힘내야 해"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11.26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단번에 완전한 평화가 오지는 않겠지만 남북이 할 수 있는 일이 있다"고 말했다.

26일 김 총리는 이날 대외경제정책연구원과 경제·인문사회연구소가 강원 고성군 소노캄델피노에서 개최한 2021 DMZ평화경제 국제포럼의 영상 축사를 통해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가 급변하고, 코로나19 위기로 남북교류도 교착 상태"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남북이)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보건의료 협력, 국토를 함께 가꾸는 산림협력처럼 서로에게 이익이 되고, 누구도 반대할 수 없는 문제부터 차근차근 풀어가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국제사회의 지지를 기반으로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민의 열망이 모였던 '평화의 봄'으로부터 멀어진 현실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계속 진전시켜가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다시 힘을 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런 노력이 평화를 복원하는 작은 실마리가 되고, 그것들이 모여 더 크고 넓은 한반도 평화의 길을 열 것"이라며 "강원도 고성은 분단의 현실을 상징하는 현장이지만 남북평화관광 교류의 거점이자 금강산 관광의 중심축으로 평화와 경제의 선순환을 상징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번 포럼이 한반도 번영을 앞당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