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건희 공식 사과... 일부 전문가들 "두루뭉실, 의구심만 더 커져"
김건희 공식 사과... 일부 전문가들 "두루뭉실, 의구심만 더 커져"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2.26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잘 보이려 경력 부풀려... 너무나 부끄러운 일"
전문가들 "위조와는 큰 차이... 두루뭉실 사과"
"김씨 의혹 더 나와도 '이미 사과했다' 할 수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경력허위 논란과 관련해 직접 공식 사과했다.

김씨는 “잘 보이려고 경력을 부풀렸고 돌이켜 보면 너무나 부끄러운일”이라며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고 불찰이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부디 노여움을 거둬달라”며 “잘못한 저 김건희를 욕하시더라도 그동안 너무나 어렵고 힘든 길 걸어온 남편에 대한 마음 만큼만 거두지 마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이날 김씨가 사과는 했지만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으면서 일각에서는 오히려 의구심만 더욱 키웠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26일 오후 김씨는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식 사과했다.

이날 검은색 정장차림으로 기자회견에 나선 김씨는 먼저 “윤석열의 아내 김건희”라며 “두렵고 송구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 진작에 말씀드려야했는데 너무 늦어져서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그는 “2년전 만해도 이렇게 많은 기자와 카메라 앞에서 대통령 후보 아내라고 절 소개할 줄은 감히 상상도 못했다”며 “제가 남편을 처음 만난 날 검사라고해서 무서운 사람인 줄만 알았다. 하지만 그는 늘 같은 옷을 입고 다니고 소탈하고 후배에게 마음껏 베풀 줄 아는 남자였다”고 회상했다.

또 “몸이 약한 절 걱정해 '밥은 먹었나, 날 추운데 따뜻하게 입어라'는 전화를 늘 잊지 않았다”며 “그런 남편이 저 때문에 지금 너무 어려운 입장이 돼있다. 제가 없어져서 남편이 남편답게 평가받을 수 있다면 차라리 그렇게라도 하고 싶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제가 사랑하고 존경하는 남편 앞에 제 허물이 너무나 부끄럽다”며 “일과 학업을 함께 하는 과정에서 제 잘못이 있었다. 잘 보이려 경력을 부풀렸다. 그러지 말았어야했는데 돌이켜보니 너무나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에 대해 김씨는 모든 것이 본인의 잘못이라며 윤 후보를 비난하지 말아달라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김씨는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저 때문에 남편이 비난을 받는 현실에 가슴이 무너진다”고 울먹였다.

그러면서 “국민의 눈높이에 어긋나지 않도록 조심 또 조심하겠다. 많이 부족했다”며 “앞으로 남은 선거기간 동안 조용히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또 “남편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라도 아내의 역할에만 충실하겠다”며 “잘못한 저 김건희를 욕하시더라도 그동안 너무나 어렵고 힘든 길 걸어온 남편에 대한 마음만큼만 거두지 마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김씨는 준비해온 원고를 읽고 사과하며 머리를 숙였지만 기자들의 질문은 받지 않고 퇴장했다.

이에 이날 김씨의 사과가 오히려 의구심만 더욱 키웠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수많은 기자들을 모아 놓고 고작 7분간 본인의 말만 하면서 사실상 무엇이 어떻게 잘 못한 것인지 아무것도 해명된 것이 없다는 지적이다.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소장은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오늘 “사과회견은 윤 후보의 지지율 하락세에서 가장 타격을 받고 있는 MZ세대와 2030, 여성과 중도가 더욱 멀어지게 될 사과”라며 “벌써 인터넷 댓글들이 '헤어스타일 어디서 한거냐, 필러를 맞았느냐'고 올라온다. 윤 후보의 지지율에 치명적인 타격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질문을 받고 적어도 어떤 의혹이 진짜고 가짜인지 근거를 대야한다”며 “수많은 기자들을 모아놓고 7분간의 해명만 했다”고 말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 역시도 “전체적으로 내용의 진정성이 떨어진다”며 “팩트를 인정하고 왜 그렇게 됐는지 해명을 해야 하는데 경력을 부풀리고 잘못 적었다가 아니라 위조를 한건 큰 차인데 두루뭉실 넘어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오히려 의구심만 더 커질 것이다”며 “김건희씨 의혹이 더 나와도 이제 ‘이미 사과했다’고 나올 것”이라고 예상하기도 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