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도봉구, GTX-C ‘창동~도봉산역’ 구간 지상화 반대 ‘확산’
도봉구, GTX-C ‘창동~도봉산역’ 구간 지상화 반대 ‘확산’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1.12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2월30일 GTX-C 노선 도봉 구간 지상화 결정 반대 기자회견 발언 중인 도봉구청장
지난해 12월30일 GTX-C 노선 도봉 구간 지상화 결정 반대 기자회견 발언 중인 도봉구청장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도봉구 주민들이 GTX-C 노선 ‘창동~도봉산역’ 구역 지상화 반대 운동이 확산되면서 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리고 있다.

지금도 지상 국철1호선의 소음, 분진, 진동으로 고통 받고 있는 주민들로서는 GTX-A, B, C 노선 중 유일하게 도봉구 구간만 지상으로 건설되면서 불만이 터져 나올 수밖에 없다.

이에 지난해 12월에는 지역국회의원과 도봉구청장, 도봉구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어 국토교통부의 노선변경과정을 투명히 공개할 것과 대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한 바 있다.

특히 도봉구 주민들은 ‘결사반대 투쟁위원회’도 결성해 주민 서명운동과 청와대 국민청원, 감사원 국민감사 청구 등 반대 운동에 나서며 본격적으로 거리로 나설 분위기다.

주민들은 “주민편익 보다는 민간사업자에 유리하게 변경된 사업변경 사유와 과정에 대해 해명하라”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GTX-C노선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 C노선 예비타당성조사(2018. 12.)’, ‘수도권광역급행철도 C노선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2020. 10.)’을 거쳐 경제성이 확보된 사업으로, 당초 도봉구 전 구간은 지하신설로 계획됐다.

그러나 사업고시를 통해 우선협상대상자인 현대건설컨소시엄을 선정하고 실시협약을 협상하는 과정에서 지상건설 구간이 확대‧변경되면서 도봉구 창동역~도봉산역 구간이 지상화 됐다.

도봉구는 이같은 사업계획변경에 대해 국토교통부에 설명을 요구했지만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GTX-C 도봉 구간 지상화 결사반대 투쟁위원회 관계자는 “주민들은 국토부의 이같은 계획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며 “서울에서 GTX-A, B, C 노선 중 도봉구 구간만 유일하게 지상으로 건설된다는 것은 지역주민을 외면하는 처사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주민 서명운동과 감사원 감사청구를 비롯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저지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