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위중증 701명, 보름째 감소세... 중환자실 가동률 ‘여유’
위중증 701명, 보름째 감소세... 중환자실 가동률 ‘여유’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1.13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전 대구 수성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2일 오전 대구 수성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전주보다 42명이 증가한 4125명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위중증 환자 수는 701명으로 보름째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달 90%에 육박했던 수도권 중환자 병실 가동률은 40%대로 내려오며 ‘여유’를 보이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3일 0시 기준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보다 48명 감소한 701명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중환자실은 전국 1774개 중 690개가 사용 중으로, 가동률은 38.9%다. 현재 1084개 병상이 사용 가능하다.수도권의 경우에는 1216개 병상 중 487개가 사용 중이어서 가동률은 40.0%다. 서울 261개, 인천 83개, 경기 385개가 남았다.

이에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하루 이상 입원이나 입소를 기다리고 있는 확진자는 없다.

한편 현재 재택치료 대상자는 1만5927명이며 코로나19 사망자는 44명이 늘어 누적 6210명이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