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윤석열과 친한 무속인이 캠프 소속? 국힘 "사실무근"
윤석열과 친한 무속인이 캠프 소속? 국힘 "사실무근"
  • 이현 기자
  • 승인 2022.01.17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 캠프 '건진법사' 보도에 국힘 "尹, 전씨 알지도 못해"
국힘 "전 씨 캠프와 무관한 사람...무속인도 아냐" 일축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사진=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국민의힘이 17일 윤석열 대선 후보 선거대책본부(이하 선대본)에 무속인이 활동한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면 부인했다. 윤 후보는 '왕(王)자' 논란 등 '샤머니즘 정치' 의혹으로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이날 머니투데이 the300 보도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윤 후보가 이른바 '건진법사' 관련 보도를 보고받고 '나는 전혀 모르는 사람, 얼굴을 본 적도 없다'고 말했다"며 해당 의혹을 해명했다.

야당 선대본부 공보단도 이날 공지문을 내고 "오늘 ('무속인 선대위 활동' 의혹을 제기한) 세계일보 보도에서 거론된 전모 씨는 선대본 전국네트워크위원회 고문으로 임명된 바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 씨가 무속인이라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대한불교종정협의회 기획실장 직책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기획실장 직책으로) 해당 인사가 전국네트워크위원회에 몇번 드나든 바는 있으나 선대본부 일정, 메시지, 인사 등에 개입할 만한 여지가 전혀 없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부연했다.

이날 세계일보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무속인 전 씨는 국민의힘 선대본 하부 조직인 '네트워크본부'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 네트워크본부는 권영세 선대본부장 직속인 조직본부 산하 조직이다.

또 해당 매체는 전 씨가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이며 윤 후보의 메시지와 일정, 인사 등에 직접 관여하는 등 '실세'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전 씨는 윤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대권 도전에 나설 것을 권유했고, 윤 후보에게 자신을 '국사'라고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공보단 소속 한 관계자는 본지와의 취재에서 "전 씨라는 사람이 전네위(전국네트워크위원회)를 몇 번 오갔던 것으로 파악되지만, 선대본부 업무나 윤 후보의 대선 일정에 직접 관여할 포지션도 아니거니와 윤 후보 본인조차도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고 했다"면서 "전네위 고문이라는 말도 사실무근이고, 선대본으로 개편되기 전 선대위 총괄본부 쪽 라인과 접촉면이 있었던 정도지 캠프에 소속됐다는 말은 명백한 오보"라고 밝혔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