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재명 "차기 대선, 5천 표 차이로 당락 결정될 수도"
이재명 "차기 대선, 5천 표 차이로 당락 결정될 수도"
  • 이현 기자
  • 승인 2022.01.21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초박빙 대선구도에서 이재명 유능론 띄우며 표심에 호소
文정부 부동산 정책 실패엔 "또 한번 사과드린다" 차별화 강조
尹 대북 선제 타격론에는 "이기는 전쟁보다 평화가 중요" 언급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 거리를 방문해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 거리를 방문해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1일 "(이번 대선이) 5천 표 차이로 당락이 결정될 수도 있다"며 "주변에 왜 유능한 사람이 대통령이 돼야 우리의 삶이 나아지는지 설명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차기 대선이 승패를 가늠하기 힘들 정도의 여야 초박빙 구도라는 점을 전제하며, 자신에게 한 표라도 더 몰아달라는 대국민 호소로 읽힌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연남동 거리 즉석 연설에서 "들쑥날쑥 정말 하루가 다르게 여론조사가 교차가 되고, 정말 누구는 두 표차로 떨어질지도 모른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재명이 보니까 '흉악한 사람이 아니더라'. '욕했다는데 보니까 엄마 때문에 그랬다더라'. '그런 집안 얘기 그만하면 좋겠다'는 얘기를 여러분들이 하루에 한 명에게 만이라도 말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또 "정치 집단이 아무리 좋은 이상과 가치를 가지고 좋은 정책을 가지고 있다고 해도 국민이 고통스러워하면 하지 말아야 한다"며 "그렇지 않다고 부인하고 다른 얘기 하니까 시장이 다른 길로 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문제로, 특히 집 문제로 서울 시민들이 고통받게 된 것에 다시 한번 또 사과드린다"고 했다. 문재인 정부의 최대 실정(失政) 사례로 꼽히는 부동산 정책 실패를 들어 현 정권과 차별화를 꾀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대북(對北) 선제 타격론'에 대해선 "이기는 전쟁을 바라느냐, 평화를 바라느냐"며 "우리가 이기면 뭐하나, 다 없어진 다음에 저 사람들이 더 많이 부서져서 내가 이기면 뭐하겠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남북이 평화롭게 손잡고 사는 게 북한을 위해서가 아니다. 우리가 더 안전하게 더 편안하게 더 풍요롭게 사는 길"이라며 "긴장이 격화되면 주가가 떨어지고, 외국인 투자자들이 투자 안 하려고 한다"고 첨언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