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구, 예술인 ‘생활안정자금’ 지원.. 2월7일까지 접수
중구, 예술인 ‘생활안정자금’ 지원.. 2월7일까지 접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1.24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술인들을 위한 생활안정자금(3차 예술인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원한다. 지원액은 1인당 100만원이다.

지원 대상은 2022년 1월 17일(공고일) 기준 서울시 중구에 주민등록 전입신고가 되어 있는 예술인이다.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서 발급받은 예술인활동증명서의 유효기간이 공고일까지 유효하며 가구원 소득이 중위 120% 이하인 자다.

가구원의 범위는 주민등록등본에 등재된 사람으로서 신청인과 생계를 같이하는 자로 동거인은 제외된다.

지원 금액은 1인당 100만원으로, 대상자 선정 심의를 거쳐 2월 28일 이후 지급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3차 지원은 지원대상 선정 기준을 완화했다. 1인 지역가입자 건강보험료 판정 금액을 직장가입자 수준인 8만 2112원으로 조정하고, 1·2차 지원 시의 제외조건을 삭제했다.

다만 지원 대상 확정 예술인은 특고, 프리랜서 긴급생계비 지원 대상에서는 제외된다.

신청 기간은 오는 2월 7일까지로, 신청서 및 증빙서류를 중구청 문화관광과(충무아트센터 6층)에 방문 또는 이메일(slover81@junggu.seoul.kr)로 제출하면 된다.

한편 중구 을지로와 충무로 일대에는 최근 젊은 예술가들이 모여들고 있어, 구에서는 이들의 예술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2019년부터 개최하고 있는 '을지아트페어'는 지역 내 신진 작가들의 미술작품을 균일가인 10만원에 판매함으로써, 대중에게는 미술작품 구매 경험을, 작가들에게는 본인의 이름과 작품을 알릴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또 지역 내 문화예술인들에게 안정적인 주거 환경을 제공해 창작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청구동, 다산동 일대에 예술인 임대주택도 공급하고 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장기화로 공연, 전시 등이 줄줄이 취소되면서,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는 분야 중 하나가 문화예술업계"라며 "이번 지원으로 예술인들이 조금이나마 숨통을 틔우고 창작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