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민의힘, “다자토론도 관계없다”... 여야 협상 개시
국민의힘, “다자토론도 관계없다”... 여야 협상 개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1.2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우리가 윤석열이다!' 국회의원 및 원외당협위원장 필승 결의대회에서 발언하며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우리가 윤석열이다!' 국회의원 및 원외당협위원장 필승 결의대회에서 발언하며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간 ‘양자 TV토론’이 법원의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인용으로 무산됐지만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를 포함한 다자 TV토론은 볼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측은 26일 “다자 TV토론도 관계없다”며 “여야 협상을 개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이번 방송 금지 가처분 결정과 관계없이 신속하게 다자토론 등을 논의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저희야 언제든 날짜가 잡히면 응하겠다는 입장”이라며 “안철수, 심상정 후보 측에서도 토론을 하자는 입장이어서 설 전에 토론 날짜가 잡힌다고 해도 크게 문제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다만 저희가 지금까지 알아본 바에 따르면 윤 후보는 다자토론보다 양자토론을 선호하고 있다. 국민의힘 입장이 어떻게 되느냐에 달린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정의당도 이날 법원 판결 이후 “양당이 준비 중이던 양자토론이 중지됐으니 예정된 토론은 다자토론으로 즉각 전환해야 마땅하다”고 촉구하고 나서기도 했다.

국민의당 역시 처음부터 양자토론은 양대 정당의 선거운동 일환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다자 토론을 주장해 온 만큼 다자토론에 적극 임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양자토론을 주장하던 국민의힘 역시 “다자토론도 관계없다”고 입장을 밝히면서 이재명ㆍ윤석열ㆍ안철수ㆍ심상정 후보 등 4명의 4자 TV토론이 본격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어차피 설 이후 다자 토론을 계획하고 있었다”며 “양자토론이 안 된다면, 3자든 4자든 (토론을) 하자는 입장으로 어떻게든 빨리 협상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은혜 선대본부 공보단장도 “여야가 협상을 시작하면 결과에 상관없이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