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화그룹, 설 전 협력사 대금 900억원 조기 지급
한화그룹, 설 전 협력사 대금 900억원 조기 지급
  • 김광호 기자
  • 승인 2022.01.26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한화그룹은 주요 제조·화학 및 서비스 계열사들이 설 명절을 앞두고 약 1500개의 협력사 대금 900억원 가량을 현금으로 조기 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한화그룹에 따르면 주요 계열사들은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운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조치 중 하나로, 설·추석 명절마다 대금을 조기에 지급해 왔다. 

계열사별로는 △한화 121억원 △한화솔루션 277억원 △한화에어로스페이스 144억원 △한화디펜스 114억원 △한화토탈 90억원 △한화시스템 70억원 등 약 900억원의 대금을 평소보다 최대 54일 정도 앞당겨 현금으로 지급한다.

또 주요 계열사들은 지역 특산품 등을 구매해 사내 상주 협력업체 및 용역직원, 주요 고객들에게 설 선물로 증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지역 특산품 구매 금액만 총 40억원에 이른다.

앞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70년 역사에 걸맞은 깊은 책임감으로 한화가 다 함께 살아갈 밝은 미래를 만드는 데 앞장서야 한다”며 “우리 안에 장착한 ESG 경영과 함께 멀리의 철학이 일류 한화의 이름으로 전파될 수 있도록 정도경영과 나눔의 가치를 적극 실천해 나가자”고 강조한 바 있다.

이외에도 주요 계열사들은 코로나19로 더욱 힘들어하는 지역 사회를 위한 나눔 활동도 병행한다. 복지관과 봉사센터를 통해 기초생활 수급세대 등 소외계층에게 명절 후원물품(식료품·도시락·힐링 용품 등)을 지원하는 활동을 진행한다. 매년 명절을 맞아 진행했던 대면 봉사활동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지난 21일에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테크윈, 한화정밀기계 등 판교에 사업장을 둔 3개 사가 성남시자원봉사센터와 함께 ‘한화와 함께하는 사랑의 떡국나눔’ 행사를 진행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신현우 대표이사를 포함 임직원들이 참여해 떡국 재료 500세트를 지역 사회 어려운 가정에 전달했다.

아울러 한화디펜스 창원사업장은 25일 경남자원봉사센터와 함께 지역 500가구에 각각 쌀 10kg을 전달했으며, 한화손해보험은 26일 대방동 영구임대아파트 거주 중인 어르신 및 장애인 50세대를 대상으로 설맞이 쿠키 및 안마봉 키트를 제작해 전달할 예정이다.

이밖에 갤러리아백화점은 ‘지역 농수산품의 명품화 지원 육성’을 위해 갤러리아 센터시티, 타임월드, 광교 백화점 내 아름드리 매장을 운영한다. 

품평회를 통해 신규 발굴된 충남지역 우수 특산품을 중심으로 백화점 내에 아름드리 매장을 통해 명절 세트 판매를 지원하는 것으로, 지역의 우수 농수산물 가공 상품의 판매 활성화를 위해 2015년도부터 진행해온 갤러리아백화점의 대표 지역사회 상생 활동이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