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소기업, 인턴의 정규직 전환 계획은?
중소기업, 인턴의 정규직 전환 계획은?
  • 최진근기자
  • 승인 2011.02.2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94%가 업무 수행 능력만 있다면 전환 계획이 있다고 말해

인턴을 채용하는 중소기업 10곳 중 9곳은 정규직 전환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인턴을 채용한 중소기업 147개사를 대상으로 ‘인턴의 정규직 전환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93.9%가 ‘계획이 있다’라고 응답했다.

전체 인턴 중 정규직 전환 예정 비율은 ‘91~100%’라는 응답이 37%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51~60%’(15.9%), ‘61~70%’(10.1%), ‘71~80%’(8.7%), ‘81~90%’(8%), ‘10% 이하’(5.8%) 등의 순으로 평균 69%인 것으로 집계되었다.

또, 응답 기업의 92%는 ‘인턴의 역량에 따라 예정보다 더 많은 인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의향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규직 전환 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부분으로는 절반에 가까운 47.8%가 ‘업무 수행 능력’(47.8%)을 선택했다. 다음으로 ‘성실성’(21.7%), ‘책임감’(13.8%), ‘조직 적응력’(8.7%), ‘업무 적성’(4.4%), ‘팀워크 형성’(2.2%), ‘애사심’(1.5%) 순이었다.

그렇다면 실제 인턴들의 근무 현황은 어떠할까?
인턴들의 담당 업무는 ‘정규직과 동일한 업무’(71.4%,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문서 정리 및 자료조사’(21.1%), ‘복사, 물건 나르기 등 단순 잡무’(10.2%), ‘리서치, 판매 등 현장 업무’(6.8%), ‘기획 업무’(4.8%) 등이 있었다.

활동기간은 ‘6개월’(36.7%), ‘3개월’(34%), ‘12개월 이상’(11.6%), ‘2개월’(8.2%), ‘1개월 이하’(5.4%) 등의 순으로 평균 5개월로 조사되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최근 인턴십을 정규직 채용의 필수 관문으로 활용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즉, 인턴기간 전체가 평가의 연속인 만큼 적극적으로 업무를 배우려는 모습과 젊은 아이디어로 자신의 존재감을 어필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