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北, 화성-17형 추정 시험발사 실패... ‘고도 20㎞ 공중 폭발’
北, 화성-17형 추정 시험발사 실패... ‘고도 20㎞ 공중 폭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3.16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조선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에 모습을 나타낸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11축(양쪽 바퀴 22개)의 이동식발사차량(TEL)에 실려 이동하는 모습을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쳐)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조선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에 모습을 나타낸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11축(양쪽 바퀴 22개)의 이동식발사차량(TEL)에 실려 이동하는 모습을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쳐)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북한이 16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서 화성-17형으로 추정되는 대륙 간 탄도미사일(ICBM)을 시험 발사했지만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미사일은 고도 20㎞에서 공중 폭발한 것으로 탐지된 가운데 폭발 잔해는 평양 상공에 흩어진 후 추락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북한이 미사일을 쏜 이후 공중에서 폭발한 사례는 지난 2016년~2017년 무수단 미사일 이후 처음이다.

신종우 한국국방포럼 전문연구위원은 “초기에 폭발해서 아무런 성과도 얻지 못한 것”이라며 “대실패”라고 평가했다.

신승기 한국국방연구원 연구위원은 “추진 과정에서 연소실 및 펌프 등에서 과도한 내부 압력 및 진동이 식별됐을 경우 이를 적절하게 제어·통제해야 관련 체계 역시 제대로 작동한다”며 “이것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거나 성능이 부족했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신 위원은 “발사 실패의 정확한 원인과 문제를 식별하고 이를 확실하게 개선 및 보완(관련 체계 및 부품, S/W의 재설계 및 생산 등)해야 하는 과정이 불가피하다는 점에서 당분간 화성-17형의 추가 시험발사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북한은 지난 2016년과 2017년 수차례 무수단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을 쐈지만 공중 폭발한 바 있다.

우려스러운 대목은 북한이 미사일 발사 실패를 만회하기 위해 핵실험 등 고강도 도발을 감행할 수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북한은 2016년 4월 무수단 미사일 발사 실패 이후 2016년 9월 5차 핵실험을 했으며 2017년 3월과 4월 미사일 발사 실패 이후 2017년 9월 6차 핵실험을 감행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