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업 70%, 지원자 선별하는 필터링 실시
기업 70%, 지원자 선별하는 필터링 실시
  • 최진근기자
  • 승인 2011.03.07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기업이 원하는 자격조건 등을 확인한 후, 준비하는 노력 필요

기업 10곳 중 7곳은 서류전형 시 특정 조건에 따라 지원자를 선별하는 필터링을 실시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기업 인사담당자 240명을 대상으로 ‘서류전형 필터링 여부’를 조사한 결과, 69.2%가 ‘필터링을 실시한다’라고 답했다.

필터링을 실시하는 이유로는 ‘인재상에 맞는 지원자를 선별하기 위해서’가 68.7%(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시간 낭비를 막기 위해서’(42.2%), ‘거품 지원자를 걸러내기 위해서’(34.3%), ‘지원자 수가 너무 많아서’(13.3%), ‘객관적인 검증 방법이라서’(13.3%), ‘고스펙의 지원자를 뽑기 위해서’(7.2%) 등의 응답이 있었다.

필터링 항목으로는 ‘경력’(59%,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으며, ‘전공’(54.2%)이 바로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나이’(50%), ‘학력’(35.5%), ‘외국어 점수’(22.9%), ‘자격증’(21.1%), ‘학점’(15.7%), ‘출신학교’(15.1%) 등이 있었다.

필터링으로 선별되는 지원자의 비율은 평균 38%로 집계되었다.

또, 현재 필터링을 실시하는 기업의 99.4%가 ‘앞으로도 서류전형에서 필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혀,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필터링을 실시하지 않는 기업은(74개사) 그 이유로 ‘스펙만으로 평가하지 않아서’(44.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인재상에 맞는 지원자를 찾기 위해서’(32.4%), ‘지원자 수가 많지 않아서’(31.1%), ‘우수 인재의 유실을 막기 위해서’(23%), ‘심층 면접을 진행할 계획이라서’(18.9%), ‘필터링 시스템을 갖출 여건이 안돼서’(17.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효율적인 채용 진행을 위해 필터링 제도를 활용하는 기업들이 많다.”라며 “필터링에 걸리지 않기 위해서는 사전에 목표기업을 정해두고 해당 기업이 원하는 자격조건 등을 꼼꼼히 확인한 후, 이에 맞춰 서류전형을 준비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