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다음,모바일 광고 플랫폼 ‘아담’ 월간 페이지뷰(PV) 30억 돌파
다음,모바일 광고 플랫폼 ‘아담’ 월간 페이지뷰(PV) 30억 돌파
  • 안병욱기자
  • 승인 2011.03.07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 등 다양한 모바일 디바이스가 확산되면서 모바일 광고 시장 또한 급성장하고 있는 추세다.

국내 모바일 광고 시장을 이끌고 있는 다음커뮤니케이션은 모바일 광고 플랫폼 ‘AD@m(이하 ‘아담’)’이 오픈 두 달 만에 월간 30억 페이지뷰(PV)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가 약 800만 명인 것을 감안하면, 지난 한달 동안 ‘아담’ 광고가 탑재된 애플리케이션 및 모바일 사이트를 통해 스마트폰 사용자 한 명에게 평균 375회의 광고가 노출되었다는 뜻이다.

이 트래픽은 그동안 광고 효과 및 지표로 평가되기 어려웠던 모바일 시장 속에서, 국내 최초로 모바일 비즈니스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지표라는 점에 의미가 있다. 특히, 다음은 ‘아담’이 오픈 두 달 만에 400여 개의 순수 국내 애플리케이션과 모바일 사이트만으로 국내 최대의 트래픽을 가진 모바일 광고 네트워크 플랫폼으로 성장한 것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

‘아담’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탑재형 광고인 ‘인앱애드(in-app ad)’와 모바일웹을 포괄하는 모바일 광고 플랫폼으로,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모바일 사이트 운영자 등 다양한 플랫폼의 운영자들이 손쉽게 등록해 광고를 노출하고 수익을 낼 수 있도록 한 것이 핵심이다.

‘아담’은 광고주들의 모바일 광고를 아프리카TV, 이런땐 이런앱, 1to50, 연합뉴스 등 ‘아담’에 등록된 애플리케이션과 팟게이트, imbc 등 모바일 사이트를 비롯해 다음의 모바일웹(m.daum.net)의 초기화면 일부 및 내부 섹션, ‘다음 쇼핑하우’ 등 다양한 페이지에 노출하고 있다.

다음 이재용 세일즈마케팅본부장은 “스마트폰의 빠른 보급과 이동성을 기반으로 언제 어디서나 이용자가 다양한 형태의 광고를 접할 수 있다는 특성으로 모바일 광고의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라며, “다음은 ‘아담’의 경쟁력을 더욱 높여 모바일 광고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모바일에 최적화된 형태의 광고 플랫폼으로 더욱 발전시켜 국내 모바일 광고 시장의 성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자신의 애플리케이션 및 사이트에 광고를 노출하길 원하는 개발자 및 운영자는 ‘아담’ 시스템에 간단한 등록만으로 클릭당 지급(CPC) 방식 또는 노출당 지급(CPM) 방식의 수익을 얻을 수 있으며, 광고주는 노출할 광고 및 페이지를 ‘아담’ 플랫폼에 등록하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