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구직자 72.8%, 직장생활에 환상 있다
구직자 72.8%, 직장생활에 환상 있다
  • 최진근기자
  • 승인 2011.03.08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생활에 대한 환상, 일주일이면 깨져!”

구직자들이 꿈꾸는 직장생활은 세련된 오피스룩 차림으로 출근해서 중요한 프로젝트를 맡아 인정받고, 퇴근 후에는 자기계발이나 취미생활을 즐기는 모습이다. 하지만, 이런 환상은 입사 후 일주일이면 깨지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자사회원인 직장인 2,454명을 대상으로 “구직시절 직장생활에 대한 환상이 있었습니까?”라는 설문을 진행한 결과, 72.8%가 ‘있었다’라고 응답했다.

가지고 있었던 직장생활 환상으로는 ‘칼퇴근 후 자기계발’(52.2%,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여유로운 취미생활’(41.9%), ‘세련된 오피스룩 차림으로 출근’(40.4%), ‘부모님께 경제적으로 효도’(40.3%), ‘당당한 연봉협상’(35.1%), ‘고액연봉’(29.5%), ‘완벽한 PT 후 능력을 인정받는 모습’(26.4%), ‘자가용을 타고 여유 있게 출근’(25.1%), ‘오피스텔, 아파트에서 독립생활’(24.2%) 등이 있었다.

입사 전 가졌던 환상이 유지된 기간은 ‘1주일’(31.5%)이 가장 많았으며, ‘1개월’(17.1%), ‘1~3개월 미만’(16.8%), ‘3~6개월 미만’(12.2%), ‘보름’(7.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직장생활에 대한 환상과 현실의 일치 정도는 평균 24%에 불과했다. 일치 비율을 자세히 살펴보면 ‘10%’(22%), ‘0%’(20.2%), ‘20%’(16.5%), ‘30%’(14.9%) 등의 순이었고, ‘100%’는 0.3%에 그쳤다.

환상과 현실이 불일치 된 가장 큰 원인으로는 ‘잦은 야근으로 개인시간 부족’(24.7%)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연봉이 생각보다 적어서’(20.1%), ‘생각했던 회사 문화와 차이가 있어서’(19.2%), ‘원하는 회사에 입사하지 못해서’(9.7%), ‘스스로 게을러서’(6%) 등이 뒤를 이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겉으로 보여지는 모습과 현실은 차이가 있을 수 밖에 없다.”라며 “노력 없이 얻어지는 것은 없는 만큼 실망하기보다는 자신만의 목표를 세우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것이 환상을 현실로 만드는 비결.”이라고 덧붙였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