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프로야구 선수 출신 조폭, 도심서 흉기 들고 행패...시민신고로 검거
프로야구 선수 출신 조폭, 도심서 흉기 들고 행패...시민신고로 검거
  • 김영호 기자
  • 승인 2022.05.08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김영호기자]프로야구 선수 출신의 조직폭력배가 심야 부산 도심에서 흉기를 들고 활보하다가 경찰에 검거됐다.

부산경찰청 강력수사대는 8일 신20세기파 조직원 A(30대)씨를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2시 30분께 부산 중구 남포동에서 흉기를 들고 배회하며 행패를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인터넷 방송을 하던 중 시비가 붙은 조직원에게 "직접 만나자"며 나간 뒤 거리에서 행패를 부리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현재 수사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A씨는 중고교 시절부터 여러 차례 문제를 일으켰음에도 타고난 운동신경 덕에 프로구단에 입단할 수 있었지만, 몇 달 버티지 못하고 구단에서 나와 야구계를 떠났다.

이후 조직폭력배로 활동하며 각종 사건에 휘말려 물의를 빚었다.
한편 A씨는 지난 3월 29일 부산 중구의 한 길거리에서 흉기에 왼쪽 다리를 찔려 병원치료를 받았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