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박근혜에 옥중서신 쓴 최서원, "딸 유라가 말만 안 탔더라면..."
박근혜에 옥중서신 쓴 최서원, "딸 유라가 말만 안 탔더라면..."
  • 이현 기자
  • 승인 2022.05.19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가 곁에 없었더라면 朴 탄핵되는 일 없었을 것...죄스럽다"
"윤석열, 박 전 대통령 명예 회복에 나서줄 것이라 믿는다"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농단 혐의로 현재 수감 중인 최서원 (사진=뉴시스)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농단 혐의로 현재 수감 중인 최서원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농단 사태의 장본인인 최서원 씨(개명 전 최순실)가 딸 정유라 씨를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옥중서신을 보냈다. 해당 편지에는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식을 언급하며 박 전 대통령의 명예 회복을 요구하는 내용도 담겼다.

정 씨는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를 통해 박 전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를 공개했다. 편지는 지난 15일 작성됐다.

최 씨는 “독일 떠나기 전 마지막 인사를 드린 후 오랜 세월 동안 못 뵈었다”며 “이제 만나 뵐 수도 없는 상황이 되었고, 서신도 직접 전달이 어려울 것 같아서 저희 딸을 통해 이렇게라도 서신을 드린다”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독일로 떠나기 전 이런 무서운 일이 펼쳐져서 대통령님께서 수감되시고 탄핵되시는 일이 벌어질 줄은 상상도 못 한 일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제가 곁에 없었더라면 이런 일을 당하지도 않았을 것이고, 훌륭한 대통령으로 임기를 마치시고 국민들의 기억에 오래 남았을 텐데 죄스럽고 마음이 고통스럽다”며 “저희 딸 유라가 자기가 말을 타지 않았더라면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며 박 대통령께 너무 죄송하다는 말에 가슴이 미어지고 찢어지는 것 같은 고통이었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최 씨의 옥중서신 (사진=유튜브 캡쳐)
최 씨의 옥중서신 (사진=유튜브 캡쳐)

그는 “대통령님과 아무런 관련도 없는 아이의 승마가 한 국회의원의 선동과 거짓으로 어린 시절부터 아이에게 좌절과 절망을 겪게 하였고, 온 나라를 혼돈에 빠뜨렸다”고 책임을 돌렸다.

최 씨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박 전 대통령이 참석한 것을 언급하며 “그 무언의 메시지는 국민 통합이고 화합을 바라시는 것이라 생각했다”며 “재판에 저랑 박 대통령을 경제 공동체로 엮어 뇌물죄로 기소한 그 당시 수사팀들도 이제 박 대통령의 모습에서 많은 것을 느꼈으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최 씨는“자유민주주의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었기 때문에 그분들이 나서서 박 대통령의 명예를 찾아주는 길에 나설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이어 “윤 대통령도 취임사에서 "개인의 자유가 침해되는 것이 방치된다면 우리 공동체 구성원 모두의 자유마저 위협받게 된다"고 밝히셨듯이 박 대통령님의 침해되었던 날들도 되찾으시길 바란다”고 윤 대통령에게 박 전 대통령의 명예 회복을 주문하기도 했다.

그는 “영원한 제 마음의 대통령님은 박근혜 대통령님뿐”이라며 “남은 삶 명예를 되찾으시고, 진실이 밝혀져 편안한 삶을 사시길 기원드린다”고 했다.

한편, 최 씨는 국정농단 혐의로 징역 18년, 입시 비리로 징역 3년형을 받았다. 만기출소는 85세가 되는 2037년이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