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구, ‘정신건강 치료비’ 확대... 1인당 연 450만원
중구, ‘정신건강 치료비’ 확대... 1인당 연 450만원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5.20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중구가 올해부터 구민들의 정신건강 치료비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지역주민들에게 정신질환 치료기회를 제공하고 치료비 부담을 경감시켜 치료비 때문에 치료를 중단하지 않도록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지난 20년도부터 보건복지부와 중구청이 실시하고 있는 '정신질환자 치료비지원 사업'은 발병 초기에 집중적인 치료를 유도하고 입원 및 퇴원 후에도 꾸준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정신질환자를 돕는다.

특히 올해는 치료비지원 범위를 확대해 1인당 연간 450만원 이내에서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종류는 ▲응급·행정입원 치료비 ▲외래치료지원 ▲발병초기정신질환 치료비 ▲권역정신응급의료센터 정신응급 치료비 등이다.

긴급한 치료가 필요한 응급·행정 입원과 퇴원 후 치료 중단, 재입원 방지를 위해 정신건강심사위원회로부터 외래치료 결정을 받은 대상자는 소득수준과 무관하게 치료비(본인일부부담금)를 지원받을 수 있다. 또 퇴원 후에도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사례관리를 통해 증상 및 약물관리를 받는다.

발병 초기 5년 이내 정신질환 외래치료를 하거나 권역 정신응급의료센터에서 발생된 치료비 지원은 중위소득 120%이하일 경우 지원된다.

한편 구는 '주민치료비지원 사업'을 통해 경제적 어려움으로 정신질환에 대한 검사 및 치료를 받기 어려운 주민들에게 치료비도 지원한다.

정신질환을 가진 중구민 가운데 센터 회원으로 등록되어 있거나, 자살사고 및 자살시도로 정신과 치료 및 외상치료가 필요하나 경제적인 어려움이 있는 분들이 대상이다.

정신건강복지센터는 치료의 필요성 및 소득판정기준에 따라 경제적인 상태를 평가하고 ▲외래 진료비 ▲입원치료비 ▲검사비 등 1인당 40만원 이내에서 지원한다.

신청방법은 환자를 진료한 정신의료기관 또는 진료비를 납부한 환자 등이 보건소, 정신건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센터는 초기 정신질환자가 만성질환으로 넘어가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센터 등록 관리 유도를 통해 지원하고 있다.

정신질환자 치료비 지원 관련 문의는 중구정신건강복지센터를 통해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