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동연 "尹대통령, 2차 추가경정예산 정략 도구 삼지말고 즉각 처리하라"
김동연 "尹대통령, 2차 추가경정예산 정략 도구 삼지말고 즉각 처리하라"
  • 이현 기자
  • 승인 2022.05.29 11: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 자영업자 생계 걸린 문제...손실보상 추경안 신속처리에 집중해야"
김동연 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가 27일 수원시 광교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지방선거 사전투표를 하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동연 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가 27일 수원시 광교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지방선거 사전투표를 하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는 29일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는 지방선거 유불리를 계산하지 말고 고통에 신음하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살리기 위한 2차 추경에 즉시 나서길 바란다"고 윤석열 정부에 추가경정예산 추진을 지방선거 등을 겨냥한 정략 도구로 삼지 말라고 일갈했다.

김 후보는 이날 자신의 SNS에 "온전한 손실보상 반영한 추경안 신속처리를 촉구한다"는 제목으로 "한계치에 가깝다는 치명률 0.13%, K-방역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아니었다면 만들어질 수 없었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희생과 헌신 위에 지금껏 일상의 평화가 유지됐다. 국가의 필요에 의한 그분들의 희생과 헌신에 이제 국가가 보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시 한번 정부여당에 촉구한다. 대선 당시에 약속했던 손실보상 소급적용 예산을 반영해 신속하게 추경안을 처리해야 한다"며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국민과 한 ‘온전한 손실보상, 소급적용’ 약속을 지켜야 한다. 50조 추경 약속을 이행하시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방역 정책때문에 발생한 막대한 부채를 지원하기 위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예산증액도 받아들이시라"며 "정부여당이 주장하는 36조는 그분들의 피해를 회복하기에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이 주장한 51조원 규모의 소급 보상 적용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그는 민주당을 향해서도 "정부, 여당만 탓하고 있을 순 없다. 제1야당, 국회 다수당으로서 추경안 처리에 최선을 다해주시고 소상공인법 개정 등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저도 민생현장에서 경기도의 지역경제 일선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영조 2022-05-29 11:29:10
진짜 욕나오네 민주당 자영업자들 요단강 건너기 일보직전이다 빨리합의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