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지방선거 D-2...선거 판도 바꿀 '막바지 변수'는
지방선거 D-2...선거 판도 바꿀 '막바지 변수'는
  • 이현 기자
  • 승인 2022.05.30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 정부·여당 프리미엄' 국힘 우세 요소로 지목
민주당 지도부 갈등 진화 여부도 변수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7일 서울 성북구 시립성북청소년센터에 마련된 장위제3동 사전투표소에서 시민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7일 서울 성북구 시립성북청소년센터에 마련된 장위제3동 사전투표소에서 시민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6.1 지방선거가 2일 앞으로 다가왔다. 이에 선거 양상을 뒤바꿀 주요 변수에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된다.  

이번 선거의 경우 새 정부가 출항한 지 불과 20여 일 만에 진행되는 만큼 국정 기대치라는 점에서 집권당과 현 정부에게 유리한 측면이 있다. 아울러 선거 전 터져 나온 민주당 지도부의 내홍과 소상공인 2차 추경안 통과도 변수로 꼽힌다.

여당은 '윤석열 컨벤션' 효과에 기대를 걸고 있다. 현 정부의 청와대 집무실 용산 이전으로 일부 부정 여론이 싹트기도 했으나, '통합'과 '협치'에 방점을 둔 제스처를 보이면서 중도 스펙트럼도 넓혔다는 분석이다. 한미 정상회담으로 윤 대통령의 리더십이 두각을 나타낸 것도 현 여당에 메리트로 작용할 것이란 평가다.

자영업자·소상공인 손실보상이 골자인 2차 추경예산안이 극적으로 보며 국회 문턱을 넘은 것도 여당에게 호재다. 무려 62조 원의 국고가 투입되는 메가톤급 추경이 여당 주도형 정책으로 비춰질 수 있기 때문. 거대 야당인 민주당 역시 여당의 예산안에 합의했다는 점에서 협치를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다.

야당 지도부가 86 용퇴론 등으로 내홍을 겪은 것도 막판 변수다. 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28일 공식 성명을 통해 “박지현 위원장과 윤호중 위원장 역시 그간의 혼란에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비대위원들은 공동 유세 등 함께할 것은 함께하겠다고 했다”면서 “오늘로 그간의 여러 문제를 다 매듭지었다”고 했다. 그럼에도 박지현-윤호중 온전한 화합을 이뤘다고 보기엔 무리가 있다는 평가다.

민주당이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법’ 강행과 연이은 당내 성비위 사태도 민심으로 하여금 등을 돌리게 한 요인으로 꼽힌다. 

이에 여야는 지선을 코앞에 두고 당력을 총동원하고 있다. 여당은 정권 안정론을 앞세우며 민심에 호소하는 반면, 야당은 쇄신 의제를 꺼내들며 야권 지지층 결집을 적극 주문하며 막판 뒤집기에 나선 모양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