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허니문' 끝난 尹 대통령, 국회 공백 속 이르면 오늘 합참의장 후보자 지명
'허니문' 끝난 尹 대통령, 국회 공백 속 이르면 오늘 합참의장 후보자 지명
  • 이현 기자
  • 승인 2022.07.04 0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공전, 고위 공직 공백에 尹정부 국정 리스크 고조
尹대통령, 김승겸 합참의장 후보자 임명 강행 가능성
김승희·박순애 장관 후보자 인선도 극심한 난항 예상
윤석열 대통령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이르면 4일인 오늘 합참의장 임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반면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박순애 교육부 장관 후보자 등 내각 인선에 대해선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야당의 반발이 극심한 만큼 결정을 유보한 상황이다.

윤 대통령은 최근 국회 원 구성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국정지지율이 하방하는 등 '신(新)정부 허니문 종결'이라는 국정 리스크에 직면했다. 내각은 물론 국회까지 공전하며 민심의 화살이 고스란히 현 정부에 향하고 있어, 윤 대통령으로선 조속히 고위 공직 라인업부터 구성해야 하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마저도 녹록치 않아 대통령실의 고민이 깊어지는 상황이다.

원인철 합참의장의 퇴임일은 오늘(4일)이다. 이에 윤 대통령은 김승겸 합참의장 후보자를 내정해놓고 최종 결재만 남겨둔 상황이었으나, 국회 공백으로 여야 청문회가 지연되면서 이마저도 보류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난 주말 여야 원 구성 합의가 또 다시 좌초된 만큼, 윤 대통령이 김 합참의장 후보자 임명 강행에 나설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대통령실도 북한의 대남 도발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안보와 직결되는 합참의장 직을 공석으로 남겨둘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 대통령이 합참의장 임명을 강행할 경우 반대급부로 김승희·박순애 장관 후보자의 인선 낙마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진단이 나온다. 특히 김승희 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수사선상에 오른 만큼, 윤 대통령의 고심이 깊은 대목이다.  

대통령실은 일단 급한 불인 합참의장 인선을 조기 처리하고, 내각 인선안은 청문회 등 국회 정상화 여부를 살펴 후속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내각 후보자들의 경우 야당의 반발이 극심한 데다, 민심 여론도 좋지 않아 청문회가 재개되더라도 인선 난항을 겪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여권 일각에선 논란의 중심에 선 김 후보자가 자진 사퇴해야 한다는 여론에도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