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민주당 ‘전대룰’ 전준위 안대로 의결... “비대위 수정안 철회”
민주당 ‘전대룰’ 전준위 안대로 의결... “비대위 수정안 철회”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7.06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대표 예비경선... 중앙위원 70%ㆍ여론조사 30%
최고위원 예비경선... 중앙위원 투표만으로 ‘컷오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당무위원회를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당무위원회를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8월28일 전당대회 규칙안을 기존 전당대회준비위원회의 원안대로 의결했다. 당내 반발이 컷던 최고위원 ‘권역별 투표제’ 안건은 자진 철회했다.

이로써 그간 전당대회 규칙안을 놓고 벌어졌던 내홍은 일단락 되는 모양새다.

민주당 당무위는 6일 오전 회의를 열고 전대 규칙안 최대 쟁점인 ‘당 대표ㆍ최고위원 예비경선(컷오프) 선거인단 구성’과 ‘최고위원 선거에 도입된 권역별 투표제’ 등에 대해 논의하고 이같이 의결했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최근 2~3일 사이 여러가지 많은 내용들이 떠올랐다. 그래서 오늘 당무위에서 최종 결정을 다 내렸다”며 “이번 전대에서 대표와 최고위원 후보를 어떻게 뽑느냐는 문제가 주요 쟁점인데, 대의원, 권리당원, 일반 당원, 국민여론조사 비율은 전준위에서 올라온 대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고위원을 뽑는데 있어서 지역 다양성을 반영하기 위해 도입하기로 했던 권역별 투표제도는 오늘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비대위가 스스로 철회했다”며 “중장기 과제로 좀 더 이것에 대한 설계를 고민하도록 하고, 지금 당장 도입하는 건 아닌 걸로 당무위에 보고했다”고 말했다.

한편 예비경선 컷오프에 대해서는 2시간의 토론 끝에 당 대표 예비경선은 중앙위원 70%, 국민 여론조사 30%를 반영하기로 했다. 반면 최고위원 예비경선은 중앙위원의 투표만으로 ‘컷오프’를 결정키로 했다.

이같은 수정안은 만장일치로 통과된 것으로 전해졌다.

우 비대위원장은 “전준위안은 당 대표·최고위원 컷오프 기준을 중앙위원 70%, 여론조사 30%로 하자고 했고 비대위는 모두 중앙위원 100%로 해야 한다고 했었다”며 “초반에는 양쪽 의견이 팽팽했다가 당 대표 컷오프엔 전준위안을 적용하고 최고위원 선거엔 비대위안을 적용키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든 것은 진행 과정을 원만하게 이끌지 못한 제 책임이라 생각하고 당원, 의원, 전준위 다 마음 풀고 수정 결의된 안을 갖고 성공적으로 전대를 치를 수 있게 힘을 합하자고 말씀드린다”고 당부를 전했다.

앞서 전당대회준비위원회는 중앙위원회 투표로만 이뤄지던 당 대표·최고위원 컷오프에 일반 국민 여론조사 30%를 반영하는 안을 낸 바 있다.

그러나 비대위가 국민 여론조사 30% 반영안을 당초 중앙위원회 투표 100%로 되돌리면서 갈등이 불거지기 시작했다.

특히 최고위원 선거에서 전국을 4개 권역으로 나눠 현행 1인 2표인 최고위원 투표 중 한 표는 해당 권역에 출마한 후보에게 행사하는 규정을 신설하면서 안규백 전준위원장이 이에 반발해 사퇴하기로 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