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디데이' 맞은 이준석 거취 결정된다...與 윤리위, 오늘 징계 심의
'디데이' 맞은 이준석 거취 결정된다...與 윤리위, 오늘 징계 심의
  • 이현 기자
  • 승인 2022.07.07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저녁 7시 이준석·김철근 윤리위서 '성상납 의혹' 관련 소명
윤리위 이준석 징계심의 '조기 처리 VS 신중론' 내부 의견 분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첫 고위 당정 협의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첫 고위 당정 협의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운명이 오늘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7일 '성 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으로 당 윤리위 징계 심의를 앞두고 있다. '경고' 정도의 가벼운 징계 조치만 내려지더라도 이 대표로선 정치적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평가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7시 국회 본관에서 회의를 열고 이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 관련 사안을 집중 심의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이 대표는 윤리위에 출석해 자신의 의혹 소명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 대표의 최측근인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도 지난달 22일 1차 심의에 이어 윤리위에 재출석해 핵심 쟁점인 '7억 원 투자 각서'에 대한 소명을 이어간다. 

현재 국민의힘 내부에선 윤리위가 이 대표와 측근에 대한 징계 심의를 조속히 마무리지을 것이란 관측과 징계 결정이 재차 보류될 수 있다는 관측이 교차한다. 당 대표의 부정 의혹을 장기 방치할 경우 당에 이로울 것이 없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나, 수사기관의 결론을 지켜보고 윤리위가 움직여야 한다는 신중론도 만만찮은 만큼 윤리위가 이를 반영할 수 있다는 말도 나온다. 

국민의힘 당규에 따르면 윤리위 징계 수위는 ▲경고 ▲당원권 정지 ▲탈당 권고 ▲제명 등 4가지다. 임기를 1년가량 남겨둔 이 대표가 만약 이번 윤리위에서 '당원권 정지' 이상의 고강도 처분을 받게 될 경우 대표 직 '중도 사퇴'가 유력하다. 이렇게 되면 공당 대표로서 이미지 타격은 물론 물리적으로도 정치 생명에 치명상을 입게 된다. 또한 이 대표가 가장 가벼운 징계인 '경고'만 받아도 사실상 이 대표의 의혹이 부분적으로 인정되는 셈인 만큼, 논란이 일소되지 않는다는 리스크가 엄존한다. 

반면 이 대표가 '무(無)징계'로 이번 윤리위 난관을 넘긴다면, 향후 친윤(친윤석열)과의 당권 경쟁구도 및 혁신위원회 운영에서 반등 모멘텀을 가져갈 수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이 대표가 앞서 윤리위의 '정치적 판단' 가능성을 제기한 만큼, 그 배후로 지목한 친윤계와의 갈등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