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포도뮤지엄展, 입소문 퍼지며 ‘흥행몰이’..한달만 관람객 1만명 돌파
포도뮤지엄展, 입소문 퍼지며 ‘흥행몰이’..한달만 관람객 1만명 돌파
  • 황인순 기자
  • 승인 2022.08.09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황인순 기자] 제주도 포도뮤지엄의 두번째 기획 전시회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가 개관 1개월여만에 관람객 1만명을 돌파했다.

‘소외’를 키워드로 한 이번 전시 내용에 관람객의 공감과 호평이 쏟아지는 등 “꼭 찾아봐야 할 전시”로 입소문이 나면서 흥행몰이를 하고 있는 것. 

포도뮤지엄이 제주 지역의 인기 전시관으로 자리잡고 있는 만큼, 8월 본격적 휴가철을 맞아 제주도를 방문한 가족 단위 휴양객들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희영 포도뮤지엄 디렉터(왼족)가 우고 론디노네의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희영 포도뮤지엄 디렉터(왼족)가 우고 론디노네의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9일 포도뮤지엄에 따르면 지난달 5일 ‘디아스포라와 세상의 모든 마이너리티’를 주제로 개관한 이번 전시회 누적 관람객이 1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하루 평균 330명 수준의 관람객이 전시회를 찾은 것으로, 지난해 포도뮤지엄 개막 전시회 ‘너와 내가 만든 세상’의 하루 평균 관람객 160명보다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포도뮤지엄 관계자는 “7월말 이후 제주를 찾은 휴양객들이 늘어나면서 가족 단위의 관람객 수도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미술계 안팎에서는 포도뮤지엄의 흥행몰이 요인을 독특한 전시철학에서 찾고 있다. 포도뮤지엄은 지난해에는 ‘혐오’를, 올해는 ‘디아스포라’를 주제로 전시회를 오픈했다. 

미술계는 ‘인류가 직면한 다양한 사회문제를 제시하고 치유방안을 고민하는 전시관’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관람객이 많이 찾은 것으로 보고 있다.

포도뮤지엄 측은 "올해는 다양한 이유로 지리적·정서적 영토를 떠나 새로운 삶을 개척하는 존재들에 주목하고 이들의 문화적 다양성을 수용하자는 취지로 전시회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실제 전시관에는 우고 론디노네, 정연두, 강동주, 알프레도 앤 이자벨 아퀼리잔, 요코 오노 등 국내외 유명 현대 미술가들이 ‘디아스포라’로 소외된 이들을 위로하고 공감하기 위해 만든 미디어 아트와 회화, 영상, 조각, 설치미술 등이 전시돼 있다.

또 전시 주제를 더욱 선명하고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별도의 테마공간도 마련했다. 공항안내판을 형상화한 ‘디파처보드’에는 삶의 터전을 떠나 세계 각지로 향하는 ‘이민자’들의 사연을 담았다. 목욕놀이용 러버덕을 줄지어 놓은 ‘아메리칸 드림’은 국경을 넘어 미국으로 향하는 멕시코인의 삶을 상징적으로 형상화했다. 

미술관을 다녀간 관람객들은 “아이와 함께 하기에 좋은 의미 담긴 전시였고, ‘채색의 바다’작품에 메시지를 남기는 경험까지 뜻깊었다”, “포도뮤지엄의 첫번째 전시 ‘너와 내가 만든 세상’ 방문 이후 두 번째 관람인데, 이번 주제가 더 좋다”, “부모님 모시고 방문했는데, 스토리가 있는 전시에 멍하니 빠져들었다” 등의 호평을 쏟아냈다. 

포도뮤지엄 기획전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에 설치된 테마공간 '디파처보드' 앞에서 한 초등학생이 어린이용 오디오 도슨트를 들으며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포도뮤지엄 기획전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에 설치된 테마공간 '디파처보드' 앞에서 한 초등학생이 어린이용 오디오 도슨트를 들으며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아울러 일부 관람객은 포도뮤지엄의 고객 친화적 안내 시스템에 대해서도 극찬했다.

포도뮤지엄은 한국어와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4개 국어 외에 시각 장애인용 오디오 가이드를 준비했으며, 이 중 한국어와 영어는 성인과 어린이용으로 구분했고, 어린이용은 친구와 대화하듯 쉬운 단어와 표현을 사용했다. 

특히, 오디오 가이드에 들어간 텍스트는 김희영 디렉터가 “누구나 쉽고 편하게 전시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에서 텍스트를 직접 쓰고 전문가 자문을 받아 만들었다. 

김 디렉터는 “다양한 정체성이 공존하는 세상을 고민하는 전시회인 만큼 많은 관람객이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다양한 안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기획 전시는 내년 7월 3일까지 이어진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