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노원구, 전국 최초 모든 정책 ‘건강영향평가’ 도입
노원구, 전국 최초 모든 정책 ‘건강영향평가’ 도입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8.12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도시추진단 부서별세미나
건강도시추진단 부서별세미나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건강도시 실현을 위해 전국 최초로 모든 구 정책에 ‘건강영향평가’를 도입한다.

구는 지난해부터 구민 건강 증진을 위해 모든 정책에 “노원형 건강영향평가”를 적용하고 시범운영 중이다.

‘노원형 건강영향평가’란 정책이나 사업이 주민들의 건강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판단해 건강에 긍정적인 방향으로 정책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건강도시 평가시스템이다.

‘노원형 건강영향평가’는 ▲대상 사업 선정 ▲건강영향 자가진단 ▲전문가 검토 및 환류 ▲모니터링 등 4단계로 진행된다.

1단계에서는 건강과의 관련성 및 정책 제안 가능성을 기준으로 대상 사업을 선정한다.

2단계는 선정된 사업 담당자가 체크리스트를 활용하여 담당 사업과 건강과의 관련성을 자가 진단하는 단계이다.

이후 부서별로 건강을 고려한 정책 대안을 담아 전문가 의견서를 작성하고 환류하는 3단계를 거쳐, 마지막으로 정책 대안의 실행 여부를 모니터링하게 된다.

이를 추진하기 위해 구는 전 과정을 지원하기 위한 외부 조직으로 ‘전문가 자문단’과 정책 대안을 실행하기 위한 내부 조직으로 ‘건강도시 추진단’도 운영 중이다.

전문가 자문단은 보건, 체육, 도시계획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됐으며 건강도시 추진단은 국별로 1개 부서씩 총 7개 부서가 참여하고 있다.

지난 해 11월부터, 건강영향평가에 함께 참여하면서 부서별 세미나 및 소회의를 통해 건강을 고려한 정책 대안을 실행해 나가고 있다.

한편 건강영향평가 대상사업으로는 ‘도시발전계획’ 수립이 대표적이다.

도시환경은 주민 삶의 질과 건강 수준에 영향을 미치는 큰 요인으로 거주하는 지역의 차이는 건강의 차이를 가져오게 된다.

이를 고려해 전문가 자문단은 사업 시행부서에 도시장기발전계획수립 시 도시의 비전 또는 주요목표에 건강을 포함시킬 것을 제안했다. 올해 말 정책 대안의 실행 여부를 점검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기존에 국내에서 진행되었던 건강영향평가들은 외부 전문기관에 의뢰하는 방식으로 운영되어 정책 실무자의 참여가 제한적이었다”며 “또 평가를 통해 발굴된 정책이 현장에 잘 적용되지 않고, 일회성 사업으로 그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원구는 이러한 한계점을 극복하고자 국내외 16개 관련 사례를 분석해 자체 도구를 개발하고, 협력 체계를 갖추게 됐다”고 강조했다.

구는 올해 시범운영을 마무리하고, 시스템을 수정‧보완하여 내년 하반기부터 모든 정책에 건강영향평가의 반영을 정례화 할 계획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노원형 건강영향평가를 통해 구에서 추진하는 모든 정책이 구민의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사전에 검토하겠다”며 “민선 8기에도 구민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한 노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