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코너 몰린 이준석, 尹·윤핵관 동시 저격..."윤핵관 호가호위, 與 비대위 전환 '결사항전'"
코너 몰린 이준석, 尹·윤핵관 동시 저격..."윤핵관 호가호위, 與 비대위 전환 '결사항전'"
  • 이현 기자
  • 승인 2022.08.13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 수 있는 위치에서 모든 노력을 경주할 것...대통령 리더십의 위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기자회견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의 리더십이 위기를 맞았다고 지적했다. 또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이 호가호위하고 있다며 당내 분란의 원인은 자신이 아닌 윤핵관이라고 못 박았다.

특히 여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전환과 관련, 법적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데 대해서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단호한 입장을 취했다. 그는 기자회견을 하던 도중 북받치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 대표는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비대위 효력 정지 가처분과 관련, "저는 제가 할 수 있는 위치에서 모든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며 "법원이 절차적 민주주의와 그리고 본질적인 민주주의를 지켜내기 위한 결단을 해주실 것이라 믿고 기다리겠다"고 배수진을 쳤다. 여당의 비대위 전환 결정으로 자신의 직권이 사실상 박탈된 상황에서 복당 의지를 재차 강조한 것. 

그러면서 그는 "당이 한 사람 몰아내려고 몇 달 동안 위인설법을 통해 당헌·당규 까지 누더기로 만드는 과정은 전혀 공정하지 않았으며 정치사에 아주 안 좋은 선례를 남겼다"며 윤핵관과 윤핵관 호소인이 새 정부 출범 이후 득세해 호가호위하고 있다고 직격했다. 특히 이 대표는 여당 내부에서 윤핵관이 실세로 급부상하며 내홍이 깊어진 것은 윤 대통령의 리더십 위기와도 직결된다고 했다. 당내 특정 세력의 권력 독점은 윤 대통령의 '당 장악력'이 취약하다는 것을 방증한다는 말로도 풀이된다.  

아울러 그는 "비상상황을 주장하면서 당의 지도체제를 무너뜨리겠다는 생각은 그 자체로 황당한 발상"이라며 "대통령이 원내대표에 보낸 어떤 메시지가 국민의 손가락질을 받는다면 그것은 당의 위기가 아니라 대통령의 지도력의 위기"라고 규정했다. 이어 "문제되는 메시지를 대통령이 보내고 원내대표의 부주의로 그 메시지가 노출됐는데 그들이 내린 결론은 당 대표를 쫓아내는 일사불란한 절차를 진행하는 것이라면 전혀 공정하지도, 정의롭지도 않은 판단"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또 윤핵관에게 보수정당의 '험지' 총선 출마를 요구하면서 "윤핵관들이 그런 선택을 할 리가 만무한 이상 저는 그들과 끝까지 싸울 것이고 그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방식으로 가려고 한다"며 "다음 주부터 더 많은 당원이 활동할 수 있는 공간을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렇듯 이 대표가 국민의힘 비대위 체제 돌입에 끝내 반발하면서, 여당 내홍의 불씨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이 대표가 법원에 제출한 비대위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이 인용될 지 여부도 관심사다. 다만 정치권에선 이 대표의 법적 투쟁이 실효를 거두기 어렵다는 관측이 대체적이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