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동대문구 답십리영화미디어아트센터가 독립영화 성지로?
동대문구 답십리영화미디어아트센터가 독립영화 성지로?
  • 정수희 기자
  • 승인 2022.09.1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디서울 2022’ 상영관 지정…매달 정기 상영
22일 ‘말임씨를 부탁해’, 29일 ‘아치의 노래, 정태춘’ 예약 중…GV 기회도

[한강타임즈 정수희 기자] 답십리영화미디어아트센터(동대문문화재단, 이사장 이필형)가 독립영화 공공상영회 ‘인디서울 2022’의 상영장소로 지정돼 매달 정기적으로 독립영화를 상영한다.

‘인디서울 2022’는 한국 독립영화의 발전을 위해 상영관 부족 현상을 해소하고 독립영화에 대한 주민들의 접근성을 높이고자 서울시가 주최하고 (사)서울영상위원회에서 주관하는 사업이다.

오는 22일 박경목 감독의 <말임씨를 부탁해>를 시작으로, 29일에는 고영재 감독의 <아치의 노래, 정태춘>이 상영된다. 센터는 이후에도 매월 3회, 둘째 주와 넷째 주 목요일 오후 2시, 마지막 주 토요일 오후 2시에 다양한 독립영화를 상영할 계획이다. 

<말임씨를 부탁해>는 마음만 앞서는 효자 아들과 가족인 척하는 요양보호사 사이에 낀 85세 정말임(김영옥 분) 여사의 선택을 그린 휴먼 가족 드라마다. 말임 역의 김영옥을 필두로 아들 역의 배우 김영민, 어딘가 수상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요양보호사 역의 배우 박성연의 열연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아치의 노래, 정태춘>은 한국 포크 역사상 가장 뜨거웠던 뮤지션 정태춘의 데뷔 40주년을 기념한 작품으로, 한국 음악 다큐 영화 중 1위 기록을 세운 수작이다.

특히 두 작품 모두 감독과 관객이 직접 소통할 수 있는 GV(Guest Visit,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해 관람객들과 영화에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는 뜻깊은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영화 관람은 서울공공서비스예약(https://yeyak.seoul.go.kr)을 통해 일부 사전신청을 받고 있으며, 남은 좌석에 한해 현장에서 선착순 입장도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답십리영화미디어아트센터 홈페이지(www.dsnfilmart.or.kr)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답십리영화미디어아트센터 관계자는 “올해 사업성과를 바탕으로 내년부터 상영 횟수를 늘려 더 많은 사람에게 다양하고 우수한 독립영화 관람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답십리영화미디어아트센터가 독립영화 부흥의 중심지이자 주민들의 문화 힐링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