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與 윤리위, 이준석 추가징계 심의 '일시 보류' 가능성
與 윤리위, 이준석 추가징계 심의 '일시 보류' 가능성
  • 이현 기자
  • 승인 2022.09.26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의혹 무혐의, 정진석 비대위 법원 가처분 심문 등 부담 작용한 듯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좌)와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우) (사진=뉴시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좌)와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우)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오는 28일로 예정됐던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심의를 연기할 것으로 보인다. '정진석 비대위'의 존폐가 결정될 법원의 3차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이 진행되는 날 이 전 대표의 거취를 결정하기엔 정치적 부담이 크게 작용할 것을 우려한 처사로 풀이된다. 또 법원 비대위 가처분 심문에 당력을 집중하겠다는 의도로도 읽힌다.

26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윤리위는 아직 이 전 대표 측에 추가 징계 심의 출석을 요청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취재진에게 "자세한 윤리위 활동은 파악을 못하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다만 정진석 비대위원장에 대한 가처분 심리에 대해선 "우리 당 주장을 변호사를 통해 최대로 제출하고 있다"고 답했다.

국민의힘의 한 관계자는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아무래도 당 윤리위가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심의를 미루지 않겠나"라며 "앞서 (이 전 대표의 성 상납 의혹) 경찰 무혐의도 그렇고, 일단 3차와 4차 법원 가처분 심문까지 추이를 지켜보고 윤리위 징계 심의를 진행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정 비대위원장의 후임 국회 부의장 선출도 계류된 상황이다. 이에 당 안팎에선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으로 야당 공세를 방어하기도 급급한 가운데, 사실상 '집안 문제'까지 풀어갈 여력이 없는 실정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