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재란 시의원, “서울 자치구별 공공와이파이 격차 최대 10배”
최재란 시의원, “서울 자치구별 공공와이파이 격차 최대 10배”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10.26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란 서울시의원
최재란 서울시의원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서울시 25개 자치구별 시민 정보 접근성 격차가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축된 공공와이파이가 자치구별 최대 10배까지 차이가 나는데다 이 격차는 더욱 벌어질 것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서울시의회 최재란 의원(비례)이 디지털정책관이 제출한 자치구별 공공와이파이 설치 현황(9월30일 기준)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최 의원에 따르면 공공와이파이가 가장 많이 설치된 자치구는 강서구 1,520대, 중구 1,257대, 은평구 1,079대 순이다.

반면 가장 적게 설치된 자치구는 동작구 376대, 성북구 431대, 종로구 454대 등으로 자치구별 격차는 최대 4.04배다.

그러나 이를 자치구별 인구에 따라 재구성하면 격차가 더욱 크게 벌어진다.

인구 1만명당 공공와이파이 설치 현황을 보면 중구 93.11대, 성동구 35.08대, 강서구 25.94대 순으로 많다.

반대로 동작구는 1만명당 9.35대, 성북구는 9.64대, 관악구는 9.76대밖에 공공와이파이가 설치되지 않았다. 중구와 동작구의 인구 1만명당 공공와이파이 격차는 9.96배에 달하는 셈이다.

인구 1만명당 공공와이파이 설치 현황(단위 : AP대수, '22.9.30.)
인구 1만명당 공공와이파이 설치 현황(단위 : AP대수, '22.9.30.)

특히 최 의원은 앞으로도 자치구별 격차가 더 늘어날 것이라고 예측했다.

디지털정책관 소관 공약 실천계획서 중 ‘공공와이파이 확충 및 품질개선’을 보면, 서울시는 1년에 1000대씩 시장 임기 중 4000대의 공공와이파이를 신규 설치할 계획이다.

최 의원은 “설치 장소는 대학가 등 1인가구 밀집지역 및 ‘서울형 수변감성도시 대상지’가 1단계, 그밖에 시민이 많이 모이는 특화된 장소가 2단계다”며 “자치구별 격차 해소는 고려사항에 들어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청와대 주변, 동대문 DDP, 세빛섬, 남산타워 등 권역별 주요 랜드마크와 명동거리, 홍대앞, 가로수길, 강남역, 코엑스 등 주요상권과 특화거리에 집중 설치할 경우 자치구별 격차가 앞으로는 더욱 벌어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최재란 의원은 “통계를 보더라도 사용량이 많지 않은 실외공간에 공공와이파를 우선 설치하는 것은 비효율적이다”며 “특히 수변감성도시 대상지를 우선 추진하는 것은 대표적인 디지털 복지 예산을 시장 역점사업의 들러리 예산으로 전용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현재 10배에 이르는 자치구별 공공와이파이 격차가 공약 실천계획대로 추진될 경우 더 심화할 우려가 있다”며 재고를 촉구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