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도박으로 50억 탕진+한국 도주? 한현정 "집착 심해 이런 거짓기사까지...."
도박으로 50억 탕진+한국 도주? 한현정 "집착 심해 이런 거짓기사까지...."
  • 문승희 기자
  • 승인 2011.08.27 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현정
여성그룹 클레오의 전 멤버 한현정이 '함정'에 빠졌다.

최근 중국의 현지 언론은 "한현정이 재벌 2세와 결혼한 뒤 3000만 위안(한화 50억)을 빼돌렸다"고 보도했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재벌딸이라고 사칭한 한현정은 결혼에 성공한 뒤 도박으로 재산을 탕진하고, 한국으로 가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현정의 남편이라고 주장하는 재벌 2세는 "지난해 3월 26일 한현정과 결혼했다. 현재 파산상태며 매달 약 700여만원의 이자를 갚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충격적인 언론보도에 한현정은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전 소속사 스타메이드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한현정은 "그 사람이 너무 집착이 심하고, 성격이 안 맞아 헤어지려고 했다"며"여권과 핸드폰까지 빼앗았고, 폭행에 감금까지 당했다"고 정황을 설명했다.

이어 "안 만나 준다고 하자 이런 말도 안되는 거짓기사를 냈다. 그 중국인이 다시 자신에게 돌아오면 모든 것은 거짓이라고 말해 주겠다고 협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현정은 현재 한국 입국을 준비 중이며, 입국 후에는 전소속사와 함께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