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지원자,“면접 합격 여부, 15분이면 결정”
지원자,“면접 합격 여부, 15분이면 결정”
  • 김재태 기자
  • 승인 2011.10.12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10곳 중 8곳은 면접을 진행하는 도중에 지원자의 합격 당락을 결정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797명을 대상으로 “면접 도중에 지원자의 당락을 결정하는 편입니까?”라고 설문한 결과, 75.5%가 ‘예’라고 답했다.

당락 결정까지 걸리는 시간은 평균 15분이었다. 지원자 1인당 면접 시간이 평균 22분으로 집계된 것을 감안하면, 면접이 중반 정도 진행되었을 때 사실상 합격이 판가름 나는 것이다.

면접이 끝나기 전 합격이 결정되는 지원자의 유형으로는 ‘면접 자세 및 태도가 바른 지원자’(60.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진솔하고 꾸밈없는 답변을 하는 지원자’(45%), ‘전문지식과 실무능력을 갖춘 지원자’(42.5%), ‘자신감 넘치고 패기 있는 지원자’(37.7%), ‘강한 입사의지를 보이는 지원자’(36.9%), ‘첫인상이 좋은 지원자’(24.6%), ‘인사성이 바른 지원자’(23.1%), ‘외모와 복장이 단정한 지원자’(22.9%), ‘회사에 대한 관심이 높은 지원자’(22.4%) 등이 있었다.

반대로 불합격으로 결정되는 유형은 ‘면접 자세 및 태도가 좋지 못한 지원자’(61.8%,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고, ‘건성답변 등 면접 의욕이 없는 지원자’(54.8%)가 뒤를 이었다. 이밖에 ‘지나치게 소극적인 태도의 지원자’(46.3%), ‘지원한 업무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지원자’(39.9%), ‘외모와 복장이 불량한 지원자’(30.9%), ‘과장된 듯한 답변을 하는 지원자’(30.2%), ‘인사를 생략하거나 건성으로 하는 지원자’(26.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합격이 결정된 지원자에게는 다른 태도를 취할까?
조사 결과 22.6%가 ‘그렇다’라고 답했으며, 대하는 태도로는 ‘편안한 분위기로 면접을 진행한다’(63.2%,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질문을 많이 한다’(54.4%), ‘심층 질문을 한다’(35.3%), ‘면접 시간을 길게 한다’(26.5%), ‘시선을 자주 마주친다’(18.4%) 등의 순이었다.

이들에게 주로 묻는 질문으로는 ‘바로 입사 가능 여부’(56%, 복수응답)를 1순위로 선택했다. 계속해서 ‘일이 많은데 괜찮은지 등 입사의지 확인’(49.3%), ‘출근시간, 교통편 등 출퇴근 용이 여부’(46.3%), ‘입사 후의 일에 대한 질문’(35.8%), ‘스펙에 대한 심층 질문’(11.2%) 등을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