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직장인 21.5% “창업 의지 절대적”
직장인 21.5% “창업 의지 절대적”
  • 김재태 기자
  • 승인 2011.11.11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분야 1위 ‘커피전문점’

  직장인 5명중 1명 이상은 ‘창업의지’가 절대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1,239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창업의지’에 대해 설문조사했다. 결과, ‘반드시 창업한다’는 직장인이 21.5%로 조사됐다. ‘상황을 봐서 한다’는 응답자는 66.1%로 창업을 하고 싶어 하는 직장인이 전체 87.6%를 차지했다. 나머지 12.4%만이 ‘창업을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창업의지가 있는 직장인 1,085명을 대상으로 ‘창업하고 싶어 질 때는 언제’인지를 물어본 결과(*복수응답), ‘쥐꼬리만 한 월급을 받을 때’라고 답한 응답자가 50.6%로 과반수를 차지했다. 이어 △회사에 비전이 없을 때(37.8%) △반복되는 일상으로 지루 할 때(31.6%) △일에 보람이 없을 때(27.5%) △사장 혼자만 배불릴 때(11.6%) △대우 받지 못 할 때(3.6%) △기타(1.7%) 순이었다.

직장인들이 가장 창업하고 싶어 하는 분야로는 ‘커피전문점’이 38.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외식업(27.1%) △유통__무역업(12.3%) △의류업(12.3%) △IT(7.5%) △건축__설계(2.9%) △전기__전자(1.9%) △화학__에너지(0.6%) △기타(1.2%) 순이었다.

한편 남녀 직장인간 희망하는 창업분야에는 다소 차이를 보였는데, 여성 직장인의 경우 ‘커피전문점’이 전체 56.7% 비율로 월등히 높게 조사됐다. 이어 외식업(19.2%), 의류업(11.2%) 등의 순이었다. 반면 남성 직장인의 경우는 ‘외식업’이 33.2%비율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커피전문점(24.5%), 유통__무역(16.7%)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창업에 있어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기술 노하우’가 35.8%비율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다음으로 △아이템(22.6%) △자본금(15.5%) △영업력(13.5%) △결단력(12.4%) △기타(0.3%) 순으로 조사됐다.

또한 창업하는데 필요한 금액(*개방형)으로는 평균 1억 1,491만원으로 집계됐다. 가장 창업하기 좋은 시기로는 직장경력 평균 9.5년으로 나타났다.

한편, 창업을 하지 않겠다고 답한 직장인 154명의 경우 이유에 대해서 ‘성공하기 힘들기 때문에’란 응답이 74.7%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이어 △자본금이 없기 때문에(52.6%) △직장생활에 만족하기 때문에(16.2%) △자기시간이 없어져서(14.9%) 순으로 조사됐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