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외모도 경쟁력!,'예쁘고 멋지면 취업도 잘돼'
외모도 경쟁력!,'예쁘고 멋지면 취업도 잘돼'
  • 김재태 기자
  • 승인 2011.11.16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꿀벅지’, ‘베이글녀’는 외모지상주의의 산물

  외모 지상주의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지만 대학생들은 백이면 백, 거의 모두가 ‘외모도 경쟁력’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아르바이트 전문 구인구직 포탈 알바몬은 최근 대학생 508명을 대상으로 ‘외모 경쟁력’을 주제로 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알바몬에 따르면 조사에 참여한 대학생 중 무려 98%가 “외모도 경쟁력이란 말에 동의한다”고 답했다고 한다. ‘별로 동의하지 않는다(1.6%)’, ‘절대 동의할 수 없다(0.4%)’ 등 부정의 반응은 겨우 2%에 그쳤다. 반면 ‘전적으로 동의한다’는 응답은 무려 48.6%로 약 절반에 달했다. ‘여성에게 있어서는 외모도 경쟁력(24.4%)’, ‘특수한 경우에는 경쟁력이 되기도 한다(22.6%)’ 등 부분적의 동의도 약 50%에 달했다. 특히 눈에 띄는 점은 ‘여성의 경우’라 한정하는 응답은 24.4%로 나타난 데 비해, ‘남성의 경우’라 한정하는 응답은 10분에 1에 불과한 2.4%에 그쳐 남성에 비해 여성에게 더 외모의 칼날을 들이대는 세태를 반영하기도 했다.

실제로 대학생들은 대인관계, 취업 등 구체적인 상황에서 외모가 뛰어난 경우 보다 유리할 것이라는 응답을 내놓았다. 우선 대인관계에 있어 ‘외모가 뛰어나면 대인관계도 더 원만할 것’이란 응답이 59.4%로 ‘그렇지 않다(30.9%)’는 응답의 약 배에 달했다. 또한 ‘뛰어난 외모가 취업에 있어 더 유리할 것’이라는 응답은 83.9%를 차지해 ‘그렇지 않다(9.3%)’는 의견보다 무려 9배나 높았다.

대학생들이 이처럼 외모를 하나의 능력, 또는 경쟁력으로 보는 시각은 그들의 경험과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실제로 대학생 60.8%는 “외모로 인해 차별을 받아본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외모 때문에 상대방이나 나에 대한 평가, 판단이 달라지는 것을 경험한 적이 있다”는 대학생도 무려 88.8%에 달했다.

한편 ‘꿀벅지(매끈한 허벅지)’, ‘꼬픈남(꼬시고 싶은 남자)’, ‘베이글녀(베이비페이스와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소유한 여자)’ 등 최근 유행이 된 신조어에 대해서는 성별에 따라 의견이 판이하게 달랐다. 즉 남학생들의 경우 ‘재미있다’, ‘외모에 대한 각오를 다지게 해준다’ 등 긍정적인 반응이 약 66%를 차지한 반면, 여학생들은 ‘외모지상주의의 산물’, ‘불쾌하다’등 부정적인 반응이 약 60%를 차지했다. 외모 관련 신조어에 대한 대학생들의 반응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외모지상주의를 보여주는 것 같아 안타깝다’는 의견이 37.0%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2, 3위는 ‘외모를 더 잘 가꿔야겠다는 각오가 생긴다(20.5%)’, ‘나도 그런 신조어의 주인공이 되고 싶다(18.7%)’가 각각 차지했다. 그 외 ‘불쾌하다(9.1%)’, ‘재미있다(8.7%)’, ‘성차별적인 발언이다(4.7%)’ 등의 의견도 있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