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구직자, ‘연봉’ 보다 ‘근무 환경’ 더 선호
구직자, ‘연봉’ 보다 ‘근무 환경’ 더 선호
  • 김재태 기자
  • 승인 2011.11.18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구직자들은 취업하고 싶은 기업으로 연봉조건이 좋은 기업보다 근무환경이 좋은 기업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현재 취업활동을 하고 있는 남녀 구직자 878명을 대상으로 ‘입사 기업 선택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대해 조사한 결과, 구직자들이 입사를 결정하는데 가장 중점을 두고 고려하는 항목으로는 연봉이나 직무보다도 복리혜택이나 사무실 위치 등 근무환경이 32.9%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연봉수준이 25.4%로 2위를 차지했으며, 직무(담당업무)가 18.3%로 3위를 차지했다. 이 외에 △기업(회사규모/인지도/매출액 등) 11.7% △기업문화 및 회사 분위기 7.1% △업종 3.3% 등의 순이었다.

특히 여성 구직자들은 남성 구직자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근무환경을 선택한 비율이 41.7%로 15.8%P나 높았으며, 남성구직자들은 연봉(28.5%)과 근무환경(25.9%)을 선택한 비율이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남성 구직자들은 상대적으로 여성들에 비해 기업의 규모나 인지도를 보는 경향도 5.0%P 높았다.

구직자들이 입사를 꺼려하는 기업으로는(*복수응답) 비전이 없어 보이는 회사가 응답률 60.5%로 가장 높았으며, △복지 및 근무환경이 열악한 회사 47.2% △연봉수준이 낮은 회사 44.1% 순이었다.

다음으로 △야근이 잦은 회사(33.4%) △조직 분위기가 권위적이고 수직적인 회사(31.4%) △경영진이 가족중심으로 구성된 회사(17.8%) 등도 입사하기 싫은 회사로 꼽혔으며, 이 외에 △출퇴근 거리가 먼 외곽에 위치한 회사(13.0%) △상사나 선배 등 사내 롤모델이 없는 회사(11.6%) △3D업종의 회사(7.3%) △직원수 규모가 너무 작은 회사(5.1%) △인지도가 없는 회사(3.5%)도 있었다.

반면에, 비록 회사 규모가 작고 연봉이 낮더라도 입사하고 싶은 회사로는(*복수응답) △향후 성장가능성이 있어 보이는 회사가 응답률 55.8%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내가 하고 싶은 일(직무)을 할 수 있는 회사 45.7% △자유로운 분위기의 근무환경 45.3% △직원 교육프로그램 및 업무 관련 배울 기회가 많은 회사 37.7% △직장동료들이 가족처럼 잘 지내는 회사 30.2% △칼퇴근 보장, 야근 없는 회사 26.3% 등의 순이었다.

이 외에도 △사무실이 위치가 집과 가까운 회사(17.9%) △해외 근무나 해외 출장 기회가 많은 회사(8.9%) △사무실 인테리어나 휴식공간 등이 잘 되어 있는 회사(4.8%) △회사 위치가 중심가에 위치한 회사(3.1%) 등의 응답도 있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