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6kg 신생아 출생..."독일에서 가장 무거운 신생아"
6kg 신생아 출생..."독일에서 가장 무거운 신생아"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1.11.28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데일리메일

태어나자마자 6kg인 신생아가 화제다.

지난 25일(현지시각) 데일리 메일 등은 독일 베를린 샤리떼 병원에서 한 여성이 자연분만으로 체중 6kg의 신생아 '지하드'를 나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하드'는 신생아 평균 체중인 3.5kg의 두 배에 달하는 체중으로 자연분만으로 태어난 아기 중 가장 무거운 신생아다.

특히 '지하드'의 엄마는 240kg이 나가는 비만 여성으로 임신성 당뇨가 있었으며 임신성 당뇨 환자들은 혈당이 높아 과체중 아기를 낳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네티즌들은 "애가 유치원생이야", "진짜 놀랍다", "장군감이네", "예쁘게 생겼다", "건강히 잘 자라세요"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