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수도권 상가점포 권리금 오른 곳 공통점은
수도권 상가점포 권리금 오른 곳 공통점은
  • 장경철 시민기자
  • 승인 2011.12.29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대란’, '개발계획'이 좌지우지

서울 뿐 아니라 수도권 대부분 지역에서도 권리금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점포거래 전문기업 ‘점포라인’이 올해 자사 DB에 등록된 수도권 매물 4807개를 조사한 결과 평균 권리금은 지난해(6406개)보다 19.84%(1999만원) 증가한 1억2073만원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보면 수도권에서 권리금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경기 하남이었다. 하남시 점포 평균 권리금은 지난해 1억303만원에서 올해 1억6076만원으로 56.03%(5773만원) 올랐다.

이 지역 권리금이 오른 것은 무엇보다 전세대란으로 서울 거주자들이 이주함에 따라 잠재 소비인구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국내 굴지 유통기업이 이 지역에 국내 최대 규모의 복합쇼핑몰을 건립키로 하는 등 개발 바람이 불고 있는 것도 또 다른 이유로 지목된다.

하남 다음으로 권리금이 많이 오른 곳은 수원. 이 지역 권리금은 지난해 8221만원에서 1억3427만원으로63.33%(5206만원) 올랐다. 수원 지역 권리금이 오른 것은 지역 내 미분양 아파트들이 올 하반기 들어 급속도로 소진되는 등 거주민이 빠르게 늘어나며 잠재소비력을 끌어올리고 있기 때문으로 관측된다.

이어 파주시 평균 권리금이 8899만원에서 1억3362만원으로 50.15%(4463만원), 광주시 권리금이 6046만원에서 1억433만원으로 72.56%(4387만원), 남양주시 권리금이 8314만원에서 1억2654만원으로 52.20%(4340만원) 각각 올랐다.

이처럼 권리금이 오른 곳은 서울과 인접해 있어 전세대란으로 인한 이주민 유입효과를 알차게 거뒀고, 지역 내 개발계획이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