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인천 루원시티 도시개발사업 탄력
인천 루원시티 도시개발사업 탄력
  • 장경철 시민기자
  • 승인 2012.01.03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말 현재 99.3%가 이주, 약 100여 세대 남아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이달 안에 4개 공구에 대한 철거공사를 발주하고 3월부터 본격 철거에 들어가 연말 안에 건물 등의 철거를 모두 마칠 계획 이라고 3일 밝혔다.

루원시티는 그동안 철거가 늦어지면서 유령도시로 범죄 발생의 우려가 높다는 지적을 받아왔으나 올 말에는 건물 등이 깨끗이 정리될 전망이다.

루원시티는 전체 7개 공구 가운데 인천도시철도 2호선이 지나는 가정5거리 (211·212정거장)주변 등 1~3공구는 이미 철거에 들어가 현재 50% 정도가 철거됐다. 하지만 도심 주변 등 4~7공구는 건물이 철거되지 않아 개발이 늦어진다는 우려를 낳아왔다.

또한, 루원시티 내 1만 5천여 세대의 이주가 마지막 단계에 들어섰다. 2010년 11월 토지 및 지장물 보상을 완료한 이후 주민이주를 촉구하여 12월말 현재 99.3%가 이주, 약 100여 세대가 남아 있다.

이는 기 이주 주민들과의 형평성을 유지하고 지장물 철거 활성화를 위하여 명도 및 부당이득반환청구 소송 승소, 이주기회 l부여 위한 부당이득 감면, 임대주택 입주 알선 등 미이주 세대의 이주독려를 지속 추진한 성과라 할 수 있다.

따라서, 이주거부 주민들의 극렬한 방해로 차질을 빚었던 철거공사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LH 자금사정으로 유보해왔던 이주정착금 지급, 법원의 ‘철거공사 방해금지 가처분’ 결정 등이 이주촉진 및 철거공사의 원활한 추진에 촉매 역할을 한 것이며, 2012년 잔여공구(4-7공구)에 대한 철거공사 발주로 전 구간 철거공사 확대 등 루원시티의 본격적인 사업추진이 가시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 이주정착금 : 이주대책 대상자가 시행자가 제공하는 이주정착지가 아닌 다른 지역으로 이주하고자 할 경우 1000만원 한도에서 주거용 건축물 평가액의 30%를 지급하는 것

그동안 일부에서 제기된 ‘루원시티=유령도시’ 논란은 일부 주민들의 극렬한 이주거부와 철거방해에 따라 철거공사가 부진한 것에 기인한 것이다.

금번 이주촉진 조치 및 철거공사 발주는 봄부터 가정오거리 일대 공사가 활발히 진행되는 모습을 확인시켜 줄 것이며 범죄, 화재예방은 물론 이에 대한 불필요한 논란과 민원을 종식시킬 것이다.

루원시티 철거공사는 도시철도 2호선 공사 착공을 위하여 ‘09. 9월(1~3공구) 착수하였으며, 현재 시급한 LRT 구간 대부분이 철거 완료되었다. 2012년 초 나머지 4~7공구에 대한 철거공사를 발주할 것이며 ‘12년 말까지 철거 완료 토록 추진될 것이다. 2012년 루원시티의 본격적인 사업추진을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