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작년 도시형생활주택 공급, 대폭 증가
작년 도시형생활주택 공급, 대폭 증가
  • 장경철 시민기자
  • 승인 2012.01.04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허가 실적 전국 69,605세대, 준공실적 19,009세대

국토해양부(장관 권도엽)는 지난해 1월부터 11월말까지 도시형 생활주택의 인허가, 준공 실적을 집계한 결과, 인허가 실적은 전국 69,605세대(수도권 40,986세대), 준공실적은 19,009세대(수도권 10,462세대)로 ‘10년 비해 크게 증가하였다고 밝혔다.

* ‘10년 : 인허가 20,529세대(수도권 11,978), 준공 2,615세대(수도권 1,379)

먼저, 인허가 실적은 지난해 3월부터 계속적인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지난해 11월에는 9,931세대가 인허가 되어 월별 최고점에 도달하였고, 누계(‘11.1~’11.11)로는 7만세대에 근접한 총 69,605세대가 인허가 되었다.

유형별로는 원룸형(60,248세대, 86.6%), 단지형다세대(7,232세대, 10.4%), 단지형연립(2,125세대, 3.1%) 순으로 인허가 되었고, 단지형 다세대·연립의 공급 비중도 증가(10.2%→13.4%)한 것으로 나타났다.

* 원룸형 : 89.8%(‘10) → 86.6%(’11), 단지형 : 10.2%(‘10) → 13.4%(’11)

지역별로는 수도권은 전체 59% 수준인 40,986세대(서울 18,565, 경기 17,344, 인천 5,077세대)가 인허가 되었고, 부산(11,988세대, 17.2%), 제주(4,312세대, 6.2%), 대전(2,651세대, 3.8%) 등 대도시의 인허가도 많았다.

이처럼, 지난해 도시형 생활주택의 공급이 크게 증가한 것은 규제완화*와 기금 지원 확대**에 힘입은 바가 크며, 12월 인허가분을 합산시 ‘11년 인허가 물량은 7.5만호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 규제완화 : 원룸형주택과 일반주택의 1세대 복합허용(‘11.4시행), 도시형생활주택세대수 제한완화(’11.7시행), 원룸형주택(30~50㎡)의 1실 구획 허용(‘11.7시행)

* 기금지원 : 주택기금 대출금리 대폭 인하(3~6%→2%)

준공실적도 19,009세대(원룸형 16,544세대, 단지형 연립·다세대 2,465세대)로 ‘10년 2,615세대에 비해 7배 이상 크게 증가하였다.

특히, 준공된 지역이 단독주택 밀집지역, 역세권, 대학가 등으로 나타나 직장인, 대학생, 신혼부부 등의 주거안정에 큰 기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인허가 물량의 증가폭과 짧은 건설기간(6개월~1년) 등을 감안할 때 금년에도 입주물량이 계속 늘어나서 전세시장 안정에도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해양부는 도심내 1~2인 주거수요가 많고, 저리(연 2%) 건설자금 지원이 금년말까지로 연장된 만큼, 금년에도 도시형생활주택 공급 증가추세는 계속될 것으로 전망하며, 도시형생활주택이 안정적인 주거유형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2~3인용, 공동생활 공간이 구비된 원룸형 등 다양한 규모, 유형의 주택 공급이 활성화 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