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악마 비스토' 해명글 "대리만족 느끼고자 훈련 시킨 것" 논란
'악마 비스토' 해명글 "대리만족 느끼고자 훈련 시킨 것" 논란
  • 이아람 기자
  • 승인 2012.05.02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마 비스토' 사건은 운전자의 해명글이 게재됐다.

한 네티즌은 자신을 '악마 비스토' 사건의 운전자라고 밝힌 뒤 개를 훈련시킨 것이라고 해명했다.

지난 4월 30일 오후 한 포털사이트에 '악마 비스토' 사건의 차주라고 밝힌 네티즌은 "부산 사상구에 살고 있는 미혼의 농부"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평소 좋아하는 경주마처럼 개를 훈련시켜 대리만족을 느끼고자 훈련을 시킨 것"이라고 해명했다.

'악마 비스토' 해명글에 네티즌들은 더욱 비난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네티즌들은 “그걸 지금 해명이라고”, “경주마를 사던지 왜 개를”, “훈련이 아닌 학대”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악마 비스토' 사건의 해명글을 올린 네티즌이 실제 차주인지 확인되지 않았다. 또 비슷한 사건의 ‘악마 에쿠스’ 해명글이 사칭으로 밝혀진 바 있어 판단에 주의가 요구된다.

한편, 동물사랑실천협회는 부산 토곡 쪽에서 부산 수영구 망미동 방면으로 가는 길에 앞 차가 개를 매달고 끌고다니는 것을 목격했다는 제보를 받고 부산 남부 경찰서에 고발했다.

제보자는 개가 똥·오줌을 지리고 혓바닥은 축 늘어진 채로 침을 질질 흘리며 차에 끌려가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 경적을 울리고 인도에 있는 사람들이 손으로 휘저어 개가 끌려가고 있는 상황을 전했지만 '악마 비스토' 사건 운전자는 운행을 멈추지 않았다고 전했다.

'악마 비스토' 사건을 제보 받은 협회는 개를 차 뒤에 매우 짧게 매달고 주변의 만류를 무시한 채 계속 달린 점으로 볼 때 현행법을 위반한 명백한 동물학대라고 지적했다.

사진=동물사랑실천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