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장현규 사망 소식에 노병준 "믿기지가 않는다" 애도
장현규 사망 소식에 노병준 "믿기지가 않는다" 애도
  • 이아람 기자
  • 승인 2012.08.16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현규, 심장마비로 사망

 프로축구선수 장현규(31)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16일 오전 장현규의 누나가 동생을 깨우려고 방에 들어갔다가 장현규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현재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심장마비로 추정되고 있다.
 
장현규는 울산대를 졸업하고 2004년부터 2007년까지 대전 시티즌, 2008년부터 포항 스틸러스에서 활약한 바 있다. 이후 2010년 광주 상무 시절 승부조작에 가담, K리그서 퇴출당한 바 있다. 
 
장현규 사망 소식에 전 포항 동료 노병준은 페이스북을 통해 "믿기지가 않는다. 후배 녀석이 오늘 새벽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얼마 전까지 여자 친구와 행복해 보였는데 이런 날벼락이 있나. 좋은 곳으로 가길 바란다"라며 애도의 글을 전했다.
 
한편, 장현규의 빈소는 울산대병원 장례식장 201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8일 오전 8시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