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태극궁사들이 한자리에? ‘정몽구 회장, 양궁대표 선수단에 16억원 포상’
태극궁사들이 한자리에? ‘정몽구 회장, 양궁대표 선수단에 16억원 포상’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2.08.22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런던올림픽 양궁대표 선수단 초청 환영만찬 개최

 정몽구 회장이 2012 런던올림픽에서 국위선양에 앞장 선 한국 양궁대표 선수단에 16억원을 포상했다.

 
현대차그룹(회장 정몽구)과 대한양궁협회는 22일(수) 이번 런던 올림픽에서 3개의 금메달과 1개의 동메달을 획득한 양궁 대표선수단과 가족들, 최광식 문화체육부 장관, 박용성 대한체육회장, 정의선 대한양궁협회장 및 협회 관계자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동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런던올림픽 양궁선수단 환영행사’를 열었다.
 
이번 양궁선수단 환영 행사는 대한민국의 위상을 한껏 높이고 국민들에게 자부심과 기쁨을 안겨준 데 대한 감사의 뜻을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의선 대한양궁협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오늘 이 자리는 2012년 런던올림픽 양궁경기에서 금메달 3개와 동메달 1개를 획득하며 한국 양궁의 명예를 드높인 대표 선수단을 환영하기 위한 뜻 깊은 자리“라며, “대한민국 양궁의 이러한 업적은 무엇보다도 정몽구 명예회장님을 비롯해 역대 협회장님들의 헌신적인 노력과 지원이 큰 밑거름이 되었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올림픽은 우리 한국양궁이 지금의 성과에 이대로 만족하고 변화하지 않는다면 언제까지나 양궁계의 절대 강자로 머물러 있을 수 없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줬다”며, “저를 비롯한 모든 양궁인 여러분들이 일심동체가 되어 양궁 발전을 위해 다 함께 노력한다면 한국 양궁의 위대한 역사는 계속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정의선 대한양궁협회장은 양궁 국가대표 선수단에게 16억원의 포상금을 전달하고, 선수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여자 단체전과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수상해 2관왕을 한 기보배 선수에게 2억 5천만원의 포상금이 전달됐으며, 남자 개인전 금메달과 남자 단체전 동메달을 수상한 오진혁 선수에게는 2억원의 포상금이 전달됐다.
 
아울러 여자 단체전 금메달을 수상한 이성진, 최현주 선수에게는 각각 1억 2천만원, 남자 단체전 동메달을 수상한 임동현, 김법민 선수에게는 각각 5천만원이 전달됐으며, 장영술 총감독과 남자대표팀의 오선택 감독과 박성수 코치, 여자대표팀의 백웅기 감독과 박채순 코치 등 코치진들과 기타 선수 및 직원들에게도 포상금이 전달되는 등 이번 런던올림픽에서 최고의 성과를 올린 양궁인 모두에게 골고루 포상이 이뤄졌다.
 
한편, 이 날 행사는 만찬과 함께 개그맨 겸 가수, 컬투의 사회로 씨스타, 김범수, 김태우 등 유명가수와 유상무, 장동민 등 개그맨들의 축하공연이 이어졌으며, 메달리스트들의 장기자랑 등 다양한 이벤트도 함께 펼쳐져 만찬 행사의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만들었다. 
 
사진=현대차그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