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아시안컵 조별 2차예선 대만전 엔트리
아시안컵 조별 2차예선 대만전 엔트리
  • 안병욱기자
  • 승인 2006.08.10 0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한강타임즈
아시안컵 예선 축구 대표팀 명단(예비)
핌 베어벡 축구대표팀 감독은 10일 파주 NFC(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예비 엔트리 36명 가운데 대만 원정에 나설 20명을 발탁해 직접 발표했다.

골키퍼에 김용대(성남), 김영광(전남)이 뽑혔고 중앙수비수에는 김진규(이와타), 김상식(성남), 김영철(성남), 오범석(포항), 측면 수비수에 조원희(수원), 장학영(성남), 송종국(수원)이 선발됐다.

미드필더에는 백지훈(수원), 김두현(성남), 김정우(나고야), 김남일(수원), 이을용(서울)이, 스트라이커로는 안정환, 조재진(시미즈), 최성국(울산), 정조국(서울), 이천수(울산), 박주영(서울)이 발탁됐다.

아드보카트 감독과 함께 러시아 제니트 상트 페테르부르크로 이적한 김동진, 이호는 소집 대상에서 제외됐다.

1기 베어벡호는 2006 독일월드컵 본선에 출전한 아드보카트호 기존 멤버 15명이 포함돼 사실상 세대교체와 젊은 피 수혈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평가를 받게 됐다.

베어벡 감독은 이에 대해 "어린 선수들이 아직 필드에서 자신을 보여주는 능력이 부족하고 전술적 상황 인식에서 기존 대표 선수들과 많은 차이를 보였다"며 "이번에 선발하지 않은 19-23세 연령대 젊은 선수들은 아시안게임과 올림픽에 참가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어벡 감독은 "16일 대만과 치르는 경기가 아시안컵 예선으로 반드시 통과해야 하는 것이고 또 원정이라는 점에서 신예들을 많이 발탁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베어벡 감독은 베스트 일레븐의 포지션을 골키퍼(2명), 중앙수비수(2명), 측면수비수(2명), 미드필더(3명), 스트라이커(3명)로 나눠 각각의 선발기준을 제시했고 포백(4-back) 포메이션인 4-3-3을 고수하겠다고 밝혔다.

베어벡호 대만전 엔트리에 들지 못한 선수들은 이날 해산했고 FA컵에 출전하는 FC 서울, 수원, 전남 선수들은 소속 팀으로 돌아갔다.

베어벡 감독은 "9일 훈련을 마치고 새로 대표팀에 합류해 5일 간 훈련한 멤버들과 개별 면담을 했고 개선해야 할 점을 지적해줬다"고 말했다.

A3 챔피언스컵에서 우승한 울산 선수들과 J리거 3명이 포함된 베어벡호 1기 멤버 20명은 13일 낮 12시 파주 NFC에 다시 소집돼 14일 대만 원정을 떠난다.

◇1기 베어벡호 명단(20명)
△GK= 김용대(성남) 김영광(전남)
△DF= 김진규(이와타) 김상식(성남) 김영철(성남) 오범석(포항) 조원희(수원) 장학영(성남) 송종국(수원)
△MF= 백지훈(수원) 김두현(성남) 김정우(나고야) 김남일(수원) 이을용(서울)
△FW= 안정환 조재진(시미즈) 최성국(울산) 정조국(서울) 이천수(울산) 박주영(서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