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도봉구, 사랑의 담장 벽화 그리기 행사
도봉구, 사랑의 담장 벽화 그리기 행사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3.05.23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도안 및 밑그림 등 기초작업 완료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준공업지역으로 어두컴컴하고 후미진 창5동 가인초등학교 주변 통학로가 아름다운 색채를 입고 다시 태어난다.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5월 24일 민·관·학이 함께하는 ‘사랑의 담장 벽화 그리기 행사’를 통해 가인초등학교 통학로 주변을 즐겁고 활기차게 등·하교할 수 있는 쾌적한 환경으로 탈바꿈시킨다. 
 
벽화 그리기 행사가 진행되는 창5동 지역은 존경받는 애국지사이자 초대 대법원장을 지낸 김병로 선생의 발자취가 남아있는 곳. 특히, 가인초등학교는 가인(街人) 김병로 선생의 업적을 기리고자 선생의 호를 따서 명명한 학교로, 소중한 현대사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뜻깊은 지역에서 각계각층 대규모 인원이 한마음으로 함께 어울어져 펼치는 행사라 더욱 뜻깊다. 
 
담장 벽화 그리기 공모사업을 통해 선정된 관내 세그루패션디자인고등학교 학생과 교사들이 지난 5월 13일 전체적인 구도 및 밑그림 등 기초 작업을 먼저 완료했다. 행사당일인 24일은 오전 9시부터 가인초등학교 학생·교사, 학부모, 지역주민 등 약 180명이 모여 그림 채색과 마무리 과정까지 함께 힘을 모으게 된다. 
 
구는 많은 인원이 참여하는 대규모 행사인 만큼 별다른 사고 없이 안전하게 마무리될 수 있도록 도봉경찰서와 협조하여 가인초등학교 통학로(도봉로 136다길) 주변 차량을 통제한다. 차량 통제 및 우회로 안내는 모범운전자회, 자율방범대원들도 함께 가세한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알록달록 몰라보게 변모한 등하교길에 학생들이 며칠간 길을 잃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고 흐뭇해하며, "앞으로도 지역 곳곳에 학생, 학부모, 지역주민, 자치단체가 서로 소통할 수 있는 행사를 발굴하여 따뜻한 지역사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