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4주기..'가짜 유서' 떠돌아 논란
노무현 전 대통령 4주기..'가짜 유서' 떠돌아 논란
  • 안병욱 기자
  • 승인 2013.05.24 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4주기인 어제(23일), 인터넷에 노 전 대통령의 '가짜 유서'가 떠돌아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 속 유서에는 언론이 보도한 노 전 대통령의 유서 앞부분에 7문장이 추가돼 있다.

이 가짜 유서에는 “사는 것이 힘들고 감옥같다. 나름대로 국정을 위해 열정을 다했는데 잘못됐다고 비판받아 정말 괴로웠다”며 “지금 마치 나를 국정을 잘못 운영한 것처럼 비판하고 지인들에게 돈을 갈취하고 부정부패를 한 것처럼 비쳐지고 가족, 동료, 지인들까지 감옥에서 외로운 생활을 하게 하고 있어 외롭고 답답하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 사진에는 "국내포털사이트에선 삭제 처리되고 있음", "언론에서 이 내용을 빼고 보도함" 등 부연 설명이 붙어 있다.

이에 대해 노무현재단 측은 누가 어떤 의도로 가짜 유서를 퍼뜨렸는지 모르지만, 재단 홈페이지에 공개된 진짜 유서 이외의 글은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