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진주의료원 폐업발표, 민주당 "보건복지부 정상화 위해 나서야"
진주의료원 폐업발표, 민주당 "보건복지부 정상화 위해 나서야"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3.05.2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사협회 “부끄럽고 정의롭지 못해”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경남도가 진주의료원 폐업을 공식 발표했다.

 
29일 박권범 진주의료원 원장 직무대행은 오전 9시 진주보건소에 폐업 신고를 한 후 진주의료원 폐업을 공식 발표했다. 
 
대한의사협회는 진주의료원 폐업발표에 정부의 책임을 국민에 떠넘기는 것이라고 규정하고 '부끄럽고 정의롭지 못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의협은 '진주의료원 폐업 결정에 대한 대한의사협회의 입장'이라는 글에서 진주의료원의 적자는 낮은 의료수가, 비(非)보험 진료를 할 수 없는 공공의료기관의 현실, 경남도의 병원 이전 결정 탓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중앙정부와 정치인들이 나서서 공공의료뿐 아니라 의료제도 전반에 대해 보다 근본적이고 장기적인 대책을 논의하라"고 촉구하며 "정부가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한다면 국민과 함께 강력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또 진보성향의 시민사회단체 300여 개로 구성된 '진주의료원 지키기 공공의료 강화 범국민대책위원회'는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민국의 공공의료는 오늘 홍준표 경남도지사에 의해 사망 선고가 내려졌다"며 "폐업 결정은 무효"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이미 진주의료원 정상화를 위해 보건노조는 직원을 현재의 63% 수준으로 축소해 연간 130억원 규모인 인건비를 76억원으로 줄이고 총수익 대비 인건비 비율을 82.8%에서 48.6%로 낮추겠다고 제시한 바 있다"며 "이렇게 하면 병원 규모는 줄지만 연간 약 2억3천만원의 흑자를 내는 구조로 전환된다"고 주장했다.
 
의료시민단체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는 "진영 보건복지부 장관은 법이 보장한 업무개시 명령은 멀리하고 강제력 없는 공문발송만으로 책임을 다한 척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업무개시 명령을 내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주당은 새누리당에 홍준표 경남도지사 국회 청문회 추진과 함께 당원에서 제명하라고 요구했다.
 
민주당 보건복지위원들은 “새누리당이 진주의료원 폐업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국민의 생명권에 테러를 가한 새누리당 소속의 홍준표지사를 즉각 제명시키고 다시는 정치를 하지 못하도록 정계에서 퇴출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진주의료원 폐업은 홍 지사의 막가파식 폭주행정으로 인한 국민생명권에 대한 테러로 기록될 것”이라며 “보건복지부는 즉각 진주의료원 폐업을 철회시킬 수 있는 모든 행정적, 재정적 권한을 가동해 진주의료원 정상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