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충청남도, 2013 축산인 한마음대회 개최
충청남도, 2013 축산인 한마음대회 개최
  • 편순상 기자
  • 승인 2013.11.14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편순상 기자] 충청남도는 14일 논산시 대교동 하천부지에서 안희정 지사와 도내 축산농가 등 3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3 축산인 한마음대회’를 개최했다.

시장 개방 확대와 축산물 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축 농가 및 생산자 단체의 사기 진작과 정보 교류의 장 마련을 위해 연 이날 행사는 농협중앙회 충남지역본부 주관으로 좋은 가축 선발대회, 한마음대회, 부대행사 등이 진행됐다.

좋은 가축 선발대회는 한우품평회와 한우농장 평가, 젖소품평회, 고급육경진 등 8개 부문에 한우·젖소·돼지 150두가 출품돼 열띤 경쟁을 펼쳤으며, 이어 열린 한마음 대회에서는 각 시·군 대표들이 출전해 화합의 한마당을 펼쳤다.

부대행사로는 축산기계·장비·동물약품·사료·분뇨처리시설 등 축산기자재 전시회와 육가공품·유가공품·브랜드 제품 등을 판매하는 축산물 판매장, 가축질병 무료상담실 등이 운영돼 참가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날 행사에서 안희정 지사는 “농가 평균 소득액 중 축산업 소득액은 4800만원으로 가장 높고, 농림업 생산액 중 축산업 생산액은 34.6%를 점유하고 있으며 농림업 10대 주요품목 중 6개 품목이 축산물”이라며 “축산업은 우리 식량안보와 식량주권 확보를 위한 가장 핵심적인 산업”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우리 축산업은 FTA 등 시장개방과 사료 및 유류 가격 급등, ‘축산업=환경오염’이라는 부정적 이미지, 악성 가축 전염병 반복 발생, 한육우 사육두수 및 수입 쇠고기 증가로 인한 가격 불안정 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하며 “안팎의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3농혁신을 바탕으로 명품브랜드 육성 및 축사시설 현대화, 축산 환경 개선 및 분뇨 자원화, 유통·판매 시스템 선진화, 연중 상시 방역체계 구축 등 환경·인간·동물이 조화를 이루는 지속가능한 축산업으로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또 지난달 외자유치를 위해 유럽을 방문했을 때 들렀던 세계 최대 육류 수출업체인 덴마크 데니쉬크라운 협동조합을 언급하며 “우리 축산업도 다양한 상품 전략을 통한 6차 산업화를 꾀하고, 축산농민이 힘을 모아 유통구조 등을 혁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